전희경 “김기식 조국과 함께 뻔뻔함의 연대, 위선의 연대, 삥 뜯어 나누는 연대로 동반사퇴 마땅”
전희경 “김기식 조국과 함께 뻔뻔함의 연대, 위선의 연대, 삥 뜯어 나누는 연대로 동반사퇴 마땅”
  • 윤정상 기자
  • 승인 2018.04.1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식 해외출장 동행 女비서 인턴에서 7급 ‘고속 승진’

▲ 전희경 의원 페이스북 사진 ⓒ뉴스타운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52)에게 엄중하게 질타했다.

전희경 의원은 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감독’ 운운하는 자리에 절대 가서는 안 되는 자임이 판명됐다”며 “뻔뻔스러움도 이 정도면 지적하는 사람들이 경기할 노릇이다”라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보통은 들키기 전까지만 뻔뻔하고 들킨 후엔 수습하느라 진땀인데 문재인 정권은 들킨 후에는 더 뻔뻔하다”며 “눈높이 운운하는 당사자 김기식이나 청와대가 나서 조국 민정수석이 검토했으나 해임할 정도 아니라고 적극 옹호하는 모습은 뻔뻔함도 공포로 다가올 수 있음을 느끼게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김기식은 때리고 비틀면 떡이 생긴다는 생리를 누구보다 잘 알고 실천한 사람이 금융감독원에서 할 일이 무엇이겠나? 참여연대 시절부터 다져져온 것들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전 의원은 “이 정부는 참여연대와 공동정권이다. 인사검증 담당하는 조국 수석부터가 참여연대 출신으로 그가 부실 검증한 인사 참사가 대체 몇 건인가. 이제 김기식만으로 끝날 선은 지났다”라며 “조국 수석 경질이 우선이다. 그가 있는 한 뻔뻔함의 연대, 위선의 연대, 삥 뜯어 나누는 연대는 계속될 것”이라고 조국 수석의 해임까지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전 의원은 “이 연대의식을 끊어내야 한다. 조국 및 김기식은 동반사퇴하라. 그것이 그대들의 문재인 정권을 위해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이다”며 “정파나 진영논리가 개입될 여지는 없다. 이 정도면 보혁(보수개혁) 어디에서나 모두 아웃되어야 맞다”고 강조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은 국회의원 시절이던 2015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예산으로 여비서와 9박 10일 미국·유럽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당시 출장에 동행한 여비서가 출장 후 고속승진(인턴→9급→7급)한 것에 대해 ‘특혜 승진’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김 원장을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그제(10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낸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sijwd@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