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공영노조 성명서] 문재인 정권의 양승동 KBS사장 임명을 규탄한다
[KBS공영노조 성명서] 문재인 정권의 양승동 KBS사장 임명을 규탄한다
  • 편집부
  • 승인 2018.04.0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어이 양승동 후보자를 KBS사장으로 임명했다. 양승동 후보자는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세월호 사건 당일 노래방 출입을 해 놓고도 거짓말과 자료조작, 책임전가 등의 이유로 야당이 모두 반대했는데도 임명을 강행했다.

단지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지지하는 후보이기 때문이라고 본다. 자격도 능력도 안 되는 양승동 후보를 사장으로 임명한 문재인 정권도 마찬가지이다. 그저 자신의 지지 세력은 눈감고 밀어주고, 반대세력은 무조건 탄압하는 행태, 저잣거리 불량배들의 모습과 다른 것이 무엇인가.

그저 박근혜 정권 탄핵에 앞장섰고, 문재인 정권 탄생에 도움을 준 세력이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자리를 나눠주는 것인가. 그러니 상식도, 염치도, 도덕도 없다. 다만 패거리만 있을 뿐이다. 우리는 양승동체제가 가져올 KBS의 앞날을 심히 우려한다. 이미 KBS를 언론기관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정적들을 궤멸시키는 전위부대로 만들고 있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견제나 비판, 균형이나 객관, 공정이 없이 오로지 KBS를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잔재를 부수고, 보수를 박살내는 데만 이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그야말로 정권의 하수인이요 나팔수가 아닌가. 우리는 양승동 사장을 앞세워 노조방송을 획책하는 모든 세력들에게 준엄하게 경고한다. 경거망동하지 말라. 국민의 방송을 마치 개인 ‘구멍가게’처럼 여기고 인사와 예산을 제 것인 양 맘대로 농단하지 말기 바란다. 뉴스와 프로그램을 마치 정권의 홍보기관처럼 왜곡, 편파, 조작해서 방송하지 말기 바란다.

이런 일들이 충분히 예견되는 상황이니 만큼, 우리는 국민과 함께 두 눈을 부릅뜨고 지켜볼 것이다. 양승동 사장도 ‘노래방 사장’, ‘거짓말 사장’으로 이미 그 정당성이나 권위를 잃어버린 만큼, 최소한의 염치라도 있다면 문재인정권과 노조를 위한 경영을 할 것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방송을 하기 바란다.

우리는 국민과 함께 비상시국인 지금, KBS를 감시하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다.

2018년 4월 6일

KBS공영노동조합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