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성추문 정황' 드러나…이준규 일침 "이번 기회에 쓰레기들 치워야"
조재현, '성추문 정황' 드러나…이준규 일침 "이번 기회에 쓰레기들 치워야"
  • 최진욱 기자
  • 승인 2018.02.23 20:5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현

▲ 조재현 (사진: SBS 뉴스) ⓒ뉴스타운

[뉴스타운 = 최진욱 기자] 조재현이 성추행을 했다는 진술이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배우 A씨가 자신의 SNS에 배우 조재현의 사진을 게재하며 그도 성추행 가해자라고 밝혔다.

이에 조재현은 A씨의 진술에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어 대중의 비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조재현을 비롯한 예술계 유명 인사들의 성추행 사실이 드러나자 이준규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디지털위원장도 비난 대열에 합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위원장은 "여성평등이 이 기회에 확실하게 정착돼야 한다"면서 "그래야 우리의 딸들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에서 살 수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성범죄가 더 이상 이 사회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쓰레기들은 확실하게 다 치워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같은 이 위원장의 주장에 대중들은 조재현 사건을 포함한 이번 진술들로 사회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기대감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발렌타인 2018-02-23 23:24:18
이준규인가 뭔가 나대지마라 니들 당췌 왜사냐ㅡㅡ? 암튼.. 조재현은 국민 배우다, 만약 성범죄 저질렀다면 당장 대국민 사과하고 합당한 처벌 받아야 한다. 하지만 삶과 사상이 부정적인 한 여성의 글 하나로 이사람들 성범죄자로 낙인 찍을순 없다. 절대 현실을 보고살자. 성추행, 폭행 당했던 여자들 전부 지금 신고해라. 대한민국 성범죄에 대한 패러다임 자체를 바꿔야한다. 다만 무고죄는 살인죄로 다스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