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한 오동식, 또 다른 가해자? "술먹고 X처럼 제자 끌고가 의자로" 폭행 의혹
이윤택 기자회견 리허설 폭로한 오동식, 또 다른 가해자? "술먹고 X처럼 제자 끌고가 의자로" 폭행 의혹
  • 여준영 기자
  • 승인 2018.02.21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오동식 SNS) ⓒ뉴스타운

[뉴스타운=여준영 기자] 연희단거리패 배우 오동식이 이윤택 연출가를 폭로했다.

오동식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성폭행 배우들에 대한 사과 입장을 전한 이윤택 연출가가 기자회견을 열기에 앞서, 사전 리허설을 진행했었다고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이날 오 배우는 이윤택 연출가의 기자회견은 사전 리허설이 진행된 가짜라는 폭로글을 게재, 이 연출가의 사과는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연출가는 지난달부터 미투(Me Too, 나도 말한다)' 캠페인에 동참한 연희단거리패 여배우들의 성추행 발언으로 논란이 되자 지난 19일 사과의 뜻을 전하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성추행 여배우들과 마찬가지로 피해자임을 호소하는 오 배우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도 일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는 오 배우의 폭로글을 본 누리꾼들이 그 또한 권위적인 사람 중 한 명이라고 주장을 했기 때문.

한 누리꾼은 그의 SNS에 "제가 그 당시 조교였다. 졸업 공연 보러 온 졸업생을 술 먹고 개처럼 길거리에 끌고 가서 의자로 내려치고 발로 짓밟았던 사람이다"라는 글을 남기며 그의 실체를 밝혔다.

누리꾼은 이어 "얼굴이 멍투성이에 거의 함몰 직전일 정도로 자기 제자를 두들겨 패는 사람"이라며 "코뿔소 젊은 연극제가 국립극장에서 셋업하던 날은 모든 감독님들은 이 사람이 얼마나 폭력적인지 다 알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학교 음향실에 유리창을 주먹으로 쳐서 유리창이 깨진 건 기본이고, 마이크도 다 집어 던져서 고장이 났었다"고 고백해 대중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