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시인 性추행 사태' 최영미 "젊은 여자만 보면 만져…술자리 풍경 충격적"
'고은 시인 性추행 사태' 최영미 "젊은 여자만 보면 만져…술자리 풍경 충격적"
  • 김세정 기자
  • 승인 2018.02.0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은 시인 최영미 시인 (사진: JTBC) ⓒ뉴스타운

최영미 시인이 고은 시인의 성추행을 폭로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최영미 시인이 출연해 최근 발표한 시 '괴물'에 대해 이야기했다.

'괴물'에는 'En선생'으로 표기된 유명 시인의 성추행을 폭로하며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해당 시에는 "En선생 옆에 앉지 말라고. 문단 초년생인 내게 K시인이 충고했다.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 K의 충고를 깜빡 잊고 En선생 옆에 앉았다가. Me too. 동생에게 빌린 실크 정장 상의가 구겨졌다"라는 구절이 있다.

이에 'En선생'의 정체가 고은 시인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

'뉴스룸'에서도 최영미 시인은 "93년 전후로 문단 술자리 모임에 많이 참석했는데 목격한 풍경을 놀라울 정도로 충격적이었다"라며 "문단이 이런 곳인 줄 알았다면 여기 들어왔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같은 논란에 고은 시인 측은 한 언론을 통해 "술 먹으며 격려하느라 손목도 잡고 한 것"이라며 "그럴 의도는 없었다. 잘못이라면 뉘우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고은 시인에 대한 대중의 부정적 여론은 쉽사리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