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교육/과학학교/학원
선문대학교, 올해 입학하는 유학생을 위한 예비대학 진행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내·외국인을 분리해 예비대학 열어
양승용 기자  |  kromj@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5:40:14
   
▲ 선문대학교 유학생 예비대학 ⓒ뉴스타운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지난 11일 올해 입학하는 유학생을 위한 예비대학을 열었다.

행사는 ‘Pride in 선문’을 주제로 선문대 아산캠퍼스에서 진행됐다. 선문대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내‧외국인을 분리해 예비대학을 치르고 있다.

참가자들은 선배 유학생에게 대학생활에 대한 조언을 듣고, 재학생과 보드게임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또, JTBC ‘비정상회담’ 파키스탄 대표 자히드 후세인이 어려운 유학생활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법에 대해 강의했다.

선문대 한국어교육원을 졸업한 자히드 후세인은 “유학생 포럼이나 경찰서 외국인 협력, 한류 홍보 등 한국과 자국을 위해 글로벌리더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며 “공부를 열심히 해서 좋은 리더가 돼 선문대를 빛내 달라”고 말했다.

가몬 처녹(태국. 20)은 “세계에 한국의 언어‧문화를 알리고 싶어 글로벌한국학과에 입학했다”며 “예비대학에서 낯선 환경에 잘 적응하고 한국 학생들과 소통하는 법을 배우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선문대는 2016년 ‘잘 가르치는 대학’ ACE대학으로 선정돼 유학생의 자기주도 문제해결을 돕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양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