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 사구' 최금강, 고의성 논란? "일부러 맞추려고 하는 게 눈에 보이더라"
'연속 사구' 최금강, 고의성 논란? "일부러 맞추려고 하는 게 눈에 보이더라"
  • 조세연 기자
  • 승인 2017.10.19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금강, 연속 사구 (사진: MBC 중계) ⓒ뉴스타운

NC 다이노스 투수 최금강이 고의 사구 논란에 이름을 올리며 빈축을 사고 있다.

두산 베어스는 18일 열린 NC와의 '2017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7-7로 승리했다.

이날 최금강은 13-7로 지고 있던 7회 말, 타석에 오른 김재호와 박건우에게 잇달아 사구를 던지며 장내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경기에서는 늘 사구가 발생하게 마련이지만 고의 여부에 따라 퇴장 명령을 받기도 할 정도로 논란이 뒤따른다.

최금강의 사구에 대해 김재호는 "공을 몸쪽으로 던지려고 하는 게 눈에 보이더라. 손목을 그 정도로 꺾어서 던지면 당연히 얼굴을 향해 날아올 수밖에 없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날 경기를 중계한 허구연 해설위원은 "최금강이 특히 몸쪽 공을 던질 때 제구가 안 되는 것 같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최금강의 투구를 두고 현재 온라인에는 야구 팬들의 설전이 지속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