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북한 외무상, "미국이 선전포고했다" 주장? 트럼프의 날 선 저격 여러번…
리용호 북한 외무상, "미국이 선전포고했다" 주장? 트럼프의 날 선 저격 여러번…
  • 김하늘 기자
  • 승인 2017.09.26 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

▲ 리용호 북한 외무상 (사진: YTN) ⓒ뉴스타운

북한 리용호 외무상의 기자회견이 세간의 관심을 불러모았다.

25일 리용호 외무상이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트럼프의 발언은 선전포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리용호 외무상은 "트럼프는 지난 주말, 우리들 두고 오래 가지 못하게 할 것이라는 의미로 선전포고를 했다"라며 "지금 유엔에 참가하고 있는 모든 대표단을 포함해 이번에 미국이 한 선전포고를 기어해야할 것"이라 주장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역시 북한 측을 향해 던졌던 날이 선 주장이 눈길을 끄는 바. 때는 지난 7월,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을 직후, 트럼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북한이 또 미사일을 발사했다"며 "이 사람은 그렇게 할 일이 없나"라고 김정은을 비꼬았다.

그런가하면 지난 22일에는 북한 김정은을 "madman(미친 사람)"이라 저격하며 '미친 것이 분명한 북한 김정은은 인민(his people)들을 굶기거나 죽이는 것을 꺼리지 않는다. 그는 전에 없던 시험에 빠지게 될 것'이라는 주장을 덧붙인 바 있다.

트럼프를 향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맞대응. 어떤 결과가 초래될까.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