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국제/북한아시아
美 트럼프, “北건국일 9월9일에 북한 공습하겠다”…中 “우리는 중립 지킬 것”미국의 선제공격 ‘정당방위’ 성립하나 분석 중
맹세희 기자  |  suok11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6:09:49
   
▲ ⓒ뉴스타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월 31일 아베 일본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건국 기념일인 9월 9일에 북한을 공습하겠다”고 했다고 일본 한 시사잡지가 보도했다.

일본 시사주간지 슈칸겐다이(주간현대週刊現代)는 8월 7일자 최신호에서 7월 말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 간 전화통화 대화록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미.일 정부는 ‘양국 정상이 북한의 ICBM 시험 발사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라고 공개한 바 있다.

이 시사지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격앙된 상태에서 직설적인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지난 주말 ICBM을 시험발사했는데, 조만간 핵탄두를 탑재한 ICBM을 실전배치할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미국의 크리스마스를 불바다로 만들겠다”고 했는데 실제로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북한에 대해 경제 제재, 직접 협상, 군사공격, 정권 전복 등 여러 옵션을 고려했고, 주로 경제 제재를 중심으로 중국의 영향력 행사에 의지해왔다”며 “하지만 시진핑은 나를 만족시키지 못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이어 “북한의 건국일이 9월9일이라고 하는데, 북한 주요 간부들이 김정은 앞에 도열하는 행사가 열릴 것이고 그런 현장을 때려버리는 것이 한 번에 처리하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격한 어조로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거기에 있건 없건 상관 없으며, 이것은 그들에게 우리의 뜻을 알리는 방법”이라고 덧붙였다고 한다.

이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동의 IS가 궤멸 상태인 가운데 다음 위협은 이란과 북한”이라며 “둘 중 누구를 먼저 손 댈 것인가 하면 북한이 먼저다"라며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은 그냥 두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사주간지‘주간현대’는 트럼프 美대통령의 격앙된 주장에 아베 日총리는 “북한이 쏜 ICBM이 일본 영해에 떨어졌는데 이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맞장구치며 “일본은 日-美 안보조약과 법률이 정한 범위 내에서 미국에게 협력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북한을 타격할 때 동맹국인 한국과도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미·일 양국은 이달 하순엔 북한의 탄도미사일 공격 가능성 등에 대비해 주일미군 요코다 기지에서 주일미군과 자위대 간의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어트(PAC3) 전개 등에 관한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미국 뉴욕타임즈는 10일(현지시각) “미국의 선제공격 ‘정당방위’ 성립하나”에 대한 분석기사를 올렸다. 신문은 미 해군대학 마이클 슈미트를 인용해 ‘정당방위 성립 요건’을 “김정은이 미국을 공격할 의도가 분명한가, 선제 공격 외에 다른 대안이 없는가 그리고 북의 공격이 임박했는가”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이날 북한에게 "경거망동하지 말라"고 하면서 "괌 도발시 우리는 중립을 지키겠다"고 발표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맹세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