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오재원 훈계 논란…예견된 참사? "스프링캠프서 장기자랑까지 시켜"
이대호, 오재원 훈계 논란…예견된 참사? "스프링캠프서 장기자랑까지 시켜"
  • 최영주 기자
  • 승인 2017.06.25 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호 오재원 훈계 논란 참사 스프링캠프 장기자랑

▲ 이대호 오재원 훈계 논란 참사 스프링캠프 장기자랑 (사진: mbc Sports+ '엠스플뉴스', KBSN SPORTS 중계 화면) ⓒ뉴스타운

프로야구 선수 이대호, 오재원을 향한 야구 팬들의 시선이 뜨겁다.

24일 한 매체는 "이대호가 오재원을 경기 직후 불러 불만 섞인 표정으로 이야기하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보도해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기 직후 논란이 되자 이대호는 오재원에게 한 이야기의 경위에 대해 해명하는 기사를 내 더욱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 가운데 이대호가 오재원에게 훈계식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야구 팬들의 분노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그도 그럴 것이 이대호는 오재원을 향한 훈계 전 시즌을 앞두고 진행된 스프링캠프에서부터 권위적인 모습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올해 초 이대호는 롯데 자이언츠로 돌아와 치르는 첫 스프링 캠프를 앞두고 구단 마운드에서 장기자랑을 권유했고 이에 구단 직원, 신인 선수들은 운동장에서 노래나 막춤을 선보이며 민망해했다.

그러나 다른 선수들은 뻘쭘해 하며 어색해 했고 이대호는 별도로 장기자랑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당시에도 권위주의 논란에 휩싸였다.

이 같은 사실과 함께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이대호가 오재원한테 괜히 화풀이한 걸로 밖에 안 보임", "진짜 권위주의의 끝이다", "꼰대질은 제발 그만" 등의 냉소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호와 오재원 사이에서 벌어진 해당 논란에 야구 팬들의 눈살이 찌푸려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