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아버지시여, 저의 영웅이셨습니다
오! 아버지시여, 저의 영웅이셨습니다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06.03.10 0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 글에서

아버지 1

가을 한철에만 농어낚시가 허용되는 호수에서 아버지와 열 살 된 아들이 낚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 날은 농어잡이가 허용되기 바로 전 날이었습니다.

몇 시간을 낚시대 앞에 앉아 있었지만 고기가 한 마리도 잡히지 않았습니다.

밤이 으슥한 무렵 드디어 아들의 낚시대 끝이 둥그렇게 구부러지며 큼직한 놈이 한 마리 걸려들었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이 고기를 잡는 모습을 흐뭇한 마음으로 지켜보다가 물고기가 상당히 큰 놈이라는 것을 알고 고기를 달빛에 비춰보니 농어였습니다.

아버지는 시계를 보았습니다. 밤 10시 30분.
농어잡이는 내일부터 허용되었고 지금은 농어 이외의 고기만 잡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니까 농어는 1시간 30분후부터 잡을 수 있었습니다.
주위엔 아무도 없었고 호수엔 낚시꾼도 배도 없었습니다.

"애야, 그 농어는 풀어 주고 우리 다른 것을 잡도록 하자구나."
"안돼요 아버지, 이렇게 큰 물고기를 잡은 건 처음이예요."
펄떡이는 농어를 내려다보는 아들의 얼굴은 울상이었습니다.

아버지의 단호한 결정에 아들은 농어를 놓아주었습니다.

세월이 흐른 뒤..
아들이 자라서 중년의 나이가 되어 사업가로 크게 성공하였습니다.

정직하고 모범적인 경영자로 뽑혀 기자와 인터뷰를 하면서 그는 열 살 때의 그 사건을 통해 아버지로부터 "진정한 정직"을 배웠노라고 말했습니다.


아버지 2

한 아버지가 여섯 살 짜리 아이를 옆자리에 태우고 가다가 그만 신호위반으로 교통경찰에게 걸리고 말았습니다.

아버지는 차를 세우고 운전면허증과 그 밑에 만원 짜리 몇 장을 살짝 감추어 건네 줬습니다.

그러자 경찰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경례를 붙이며 그냥 보내 주는 것이었습니다.

아이는 눈이 똥그래져서 이 광경을 보고 있었습니다.
"괜찮다, 얘야. 다들 그렇게 한단다"

아이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 하루는 아이의 삼촌이 찾아와서 어떻게 하면 세금을 적게 낼 수 있는지를 아버지와 함께 의논하고 돌아갔습니다.

옆에서 의아해 하는 아이에게 아버지는 말했습니다.
"괜찮아, 세금 제대로 다 내다간 남는 게 없어. 다들 그렇게 해"

아이가, 중학생이 되었습니다.
방학을 맞이해 과일가게에서 한동안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었습니다.

주인아저씨는 싱싱한 과일은 잘 보이게 해 놓고 오래된 과일은 뒤에 감춰 두었다가 팔 때 끼워 파는 방법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괜찮아. 다들 그렇게 해서 과일을 판단다"

아이가 어른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회사에 취직을 했으나 큰 횡령사건을 저지르고 그만 감옥에 수감되고 말았습니다.

면회를 온 부모님들이 말합니다.

"아이고 이놈아 넌 도대체 누굴 닮은 거냐! 너는 가르치지도 않은 짓을 했느냔 말이다"

"괜찮아요 아버지, 다들 그렇게 해요. 재수가 없어서 걸린 것뿐이예요."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