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렇게 삽시다
우리, 이렇게 삽시다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06.03.09 06: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 글에서

01. 겉저리 인생이 아닌 김치 인생으로 산다

김치가 맛을 제대로 내려면 배추가 다섯 번 죽어야 한다.

배추가 땅에서 뽑힐 때 한번 죽고, 통배추의 배가 갈라지면서 또 한번 죽고, 소금에 절여지면서 또 다시 죽고, 매운 고춧가루와 짠 젓갈에 범벅이 돼서 또 죽고, 마지막으로 장독에 담겨 땅에 묻혀 다시 한번 죽어야 비로소 제대로 된 김치 맛을 낸다.

그 깊은 맛을 전하는 인생을 살 것이다.

그러기 위해 오늘도 성질을 죽이고 고집을 죽이고 편견을 죽이며 살련다.


02. 99℃ 인생이 아닌 100℃ 사랑으로 산다

봄 속담에 "밥은 봄처럼, 국은 여름처럼, 장은 가을처럼, 술은 겨울처럼"이란 말이 있다.

모든 음식에는 적정 온도가 있기 마련이다.

맛 있는 커피는 90℃에서 95℃의 물을 가지고 추출되어 65℃에서 68℃에서 마셔야 그 맛이 제 격이다.

사랑에도 온도가 있다. 사랑의 온도는 100℃이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99℃에서 멈춰 버린다.

기왕 사랑하려면 사랑이 끓어오르는 그 시간까지 사랑하련다.


03. 계란후라이가 아닌 생명으로 산다

스스로 껍질을 깨고 나오면 생명(병아리)으로 부활하지만 남이 깰 때까지 기다리면 계란 후라이 밖에 안 된다.

더군다나 뱀은 그 허물을 벗지 않으면 죽는다고 하지 않는가?

남이 나를 깨뜨릴 때까지 기다린다는 것은 비참한 일이다.

내 관습의 틀을 벗고 고정관념을 깨뜨려 매일 새롭게 태어나겠다.


04. 돼지로 보다는 해바라기로 산다

돼지는 하늘을 쳐다보지 못한다.

넘어져야 비로소 하늘을 쳐다 볼 수 있다.

하지만 해바라기는 늘 하늘을 향해 있다.

해바라기가 아름다운 것은 아무리 흐린 빛도 찾아내어 그 쪽을 향하는데 있다.

비록 흐린 날이라도 하루에 한 번, 별을 관찰하는 소년의 심정으로 하늘을 쳐다보겠다.


05. 나이로 살기 보다 생각으로 산다

사람은 생각하는 대로 산다.

그렇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고 만다.

생각의 게으름이야말로 가장 비참한 일이다.

이래서 상놈은 나이가 벼슬이라 한다. 때문에 나이로 보다 생각으로 세상을 들여다보겠다.

생리적 나이는 어쩔 수 없겠지만 정신적 나이, 신체적 나이는 29살에 고정해 살련다.


06. 인상파로 보다 미소인으로 산다

잘 생긴 사람은 가만 있어도 잘 나 보인다.

그러나 못 생긴 사람은 가만 있는 것만으로도 인상파로 보이기 십상이다.

나는 '살아있는 미소'로 누군가에 기쁨을 전하는 메신저가 되고 싶다.

표정을 잃게 되면 마음마저 어둠에 갇힌다는 말이 있듯이 내 마음에 지옥을 드리우고 싶지 않다.

따라서 내가 내게 가장 먼저 미소지어 주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07. 거북이로 보다 오뚜기로 산다

돌팔매질을 당하면 그 돌들로 성을 쌓으라는 말이 있다.

나는 쓰러지지 않는 게 꿈이 아니다.

쓰러지더라도 다시 일어서는 게 꿈이다.

한번 넘어지면 누군가가 뒤집어 주지 않으면 안 되는 거북이보다 넘어져도 우뚝 서고야 마는 오뚜기로 산다.

신(神)은 실패자는 쓰셔도 포기자는 안 쓰신다.

그뿐일까? 의인은 일곱 번 넘어질지라도 다시 일어난다고 하지 않는가 말이다.


08. 고래가 아닌 새우로 산다

사막을 건너는 건 용맹한 사자가 아니라 못생긴 낙타다.

못 생긴 나무가 산을 지키듯 우리의 식탁을 가득 채우는 것은 고래가 아니라 새우다.

누군가의 삶에 필요한 존재가 되어 산다.


09. 종업원이 아닌 매니저로 산다

종업원과 매니저의 차이는 딱 한가지다.

종업원은 시키는 일만 하지만 매니저는 프로젝이 있다.

나는 내 인생? 프로젝을 세워 매니저로 살 것이다.

따라서 나는 나를 즐겁게 하는 일에 마음을 쏟을 것이다.

나를 위해 이벤트를 마련하고 자주 나를 칭찬해 줄 것이다.


10. 세상보다 가정에서 성공을 우선한다

가정을 사랑의 기업이라 부른다. 자식은 벤처기업과도 같다.

세상의 성공인으로 기억되기 보다 가정 안에서 성공인이 되고 싶다.

자녀들의 영웅이 된다는 것은 신이 인간에게 내린 가장 큰 선물이다.

그 어떤 성공보다 가정에서의 성공을 꿈꾸며 그 어떤 훈장보다 자녀들의 한 마디에 더 큰 인생의 승부를 걸 것이다.

그리고 아내(남편)에게서 이런 말을 듣고 싶다. "당신이야말로 가장 뛰어난 남자(여자)였습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2006-03-09 10:00:23
좋은 세상에서 살맛나게 살아보자 자~~~ 열심히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