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경제/IT기업/IT
SK텔레콤, '5G 로밍 기술' 글로벌 이통사 협의체 연구과제로 채택도이치텔레콤;브리티시텔레콤;싱텔;벨 모빌리티 등과 공동 제안한 5G 로밍 기술, NGMN의 ‘17년 연구 과제로 채택
김성훈 기자  |  newskorea@newstow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8  10:06:52

SK텔레콤이 자사가 제안한 5G 핵심 로밍 기술이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 연합(NGMN; 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s)의 2017년 연구과제로 최종 승인됐다고 8일 밝혔다. 

* NGMN은 지난 2006년 글로벌 통신사들이 차세대 네트워크 인프라·서비스 플랫폼·단말의 표준화 등을 논의하기 위해 설립한 단체 

NGMN에서 선정된 연구과제들은 글로벌 이동통신사들의 연구·개발과 논의를 거쳐 3GPP의 표준으로 제안된다. 

SK텔레콤은 지난달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NGMN 보드 미팅에서 도이치텔레콤·브리티시텔레콤·싱텔·벨 모빌리티(캐나다 이동통신 사업자) 등 글로벌 이통사와 함께 ‘국가 간 5G 인프라 연동 기술’을 2017년 NGMN의 신규 연구 과제로 제안했다. 

SK텔레콤이 제안한 이 기술은 2017년 연구 과제로 제안된 20여개의 후보군 중 가장 많은 지지를 받으며 최종 연구과제 4개 중 하나로 채택됐다. 

‘국가 간 5G 인프라 연동 기술’은 고객이 다른 국가에서 5G를 이용할 때에도 국내에서와 같은 품질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하는 5G 시대의 로밍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14일 도이치텔레콤, 에릭슨과 함께 ‘국가 간 5G 인프라 연동 기술’의 핵심인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NGMN도 이 기술을 중심으로 ‘국가 간 5G 인프라 연동 기술’을 연구할 전망이다. 

한편 SK텔레콤은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NGMN이 운영하는 5G 시험 및 시범서비스 선도 프로그램(5G TTI; 5G Trial and Testing Initiative)에서도 장비간 연동 분야 연구 선도 사업자로 활동하고 있다. 

5G TTI는 5G 조기 상용화를 위해 NGMN이 지난해 6월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5G 핵심요소 기술 정의 △시험실 환경에서 기술 검증 △장비 간 연동 △상용화 전 단계 기술 검증 분과로 구성되어 상용화를 위한 기술 진화 단계별로 기술을 연구한다. 

SK텔레콤은 장비 간 연동 분과에서 5G 표준화 및 상용화에 필수적인 단말과 기지국 간, 기지국과 코어 네트워크 간, 4G장비와 5G 장비 간 연동을 규격화해 5G 조기 표준화를 주도하고 있다. 

SK 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5G 조기 표준화를 선도하고 5G 기술 파편화를 막기 위해 글로벌 협력체를 통해 표준 규격화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이용약관게시물게재원칙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담당자:심광석)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