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DC는 2단지 개발사업 지정 철회하라”
“JDC는 2단지 개발사업 지정 철회하라”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12.22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과기단지 2단지 반대 주민들, 22일 오전 제주도의회 기자회견 가져

▲ ⓒ뉴스타운

제주시 월평동 주민 및 토지주로 구성된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2단지 개발사업 반대협의회(이하 반대협)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하 JDC)가 강제토지수용으로 밀어붙이기식 사업을 전개해 나가고 있는 첨단과학단지 제2단지에 대해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반대협은 22일 오전 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반대협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2단지 개발사업이 제주 발전에 기여하는지 검증하고 나서 추진해도 늦지 않다."고 전제 한 후 "JDC는 주민과의 아무런 소통없이 밀실에서 산업단지 개발사업을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JDC이사장은 공식 면담 요청도 거부하고 있다."며 힐난했다.

이어 반대협은 "JDC는 당사 직원들을 앞세워 대표자 회유를 시도하는 등 주민들에게 각개전투식 회유공작을 시도하고 있다."며 "JDC의 대화 거부는 국토부의 첨단과기단지 2단지 개발승인이 23일 발표될 것을 숨기기 위한 잔꾀"라며 JDC는 공공기관의 탈을 쓴 부동산 투기기관이라며 비판의 칼을 높이 세웠다.

그러면서 반대협은 일부에서 주장하는 '보상을 많이 받기 위한 반대'에 대해 분명히 선을 그으면서 "산업단지를 빙자한 중국자본의 개발부지 잠식을 우려한다.", "JDC는 주거용 택지분양에 의한 땅 투기 차익을 노리는 것인지 그 술수를 묵과하지 않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