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녀, 유네스코 등재 현실화 가능성 높아
제주해녀, 유네스코 등재 현실화 가능성 높아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6.11.27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해녀 D/B ⓒ뉴스타운

제주해녀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최종 등재를 위해 제주도와 정부대표단이 에티오피아로 건너나 등재 활동에 온 힘을 다해 나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8일부터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제11차 무형유산정부간위원회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곳에서 제주해녀문화의 등재 여부가 결정됨에 따라 제주도와 정부 대표단은 이곳에 참여한다.

정부대표단은 외교부와 주 유네스코 대표부, 문화재청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과 제주도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아태무형유산센터로 구성된 자문단으로 구성됐다.

특히, 제주도정에선 원희룡 지사와 해녀대표 등이 함께하며, 유네스코 등재를 지원하고 제주해녀문화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한편, 제주해녀문화는 지난 10월 말 발표된 유네스코 심사기구의 심사결과에서 '등재권고' 판정을 받아 제11차 무형유산정부간위원회의 최종 결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