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장사의 희비쌍곡선
비아그라장사의 희비쌍곡선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05.12.2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하 그랬구나

'비아그라' 팔아 한 밑천하려던 약사가

도통 팔리지 않아 잔뜩 쌓아 놓고 있던 어느날 왠 작자가

"노비어천가 일색인 친위대에 가보슈 금방 팔릴 터이니"하는 소릴듣고

'비아그라'보따리를 들고 친위대로 뛰었단다.

그런데 왠걸?

한알도 팔지를 못하고 나오다가 그냥이나 갈 수있나 싶어 별 생각없이

건달의 꽃이 모여 산다는 구케회관 가보자 싶었고

구케원들 앞에서 보따리를 풀었더니

아 글씨! 가져간 "비아그라'를 웃전까지 챙기며 몽땅 다 팔았다.

무슨 연유일까?? 골돌하다 무릎을 쳤거덩.

친위대에는 'ㅈ또 아닌 넘' 들이 득실되어서고

구케에는 'ㅈ같은 넘' 들 구덩이라서라나 어쨌다나.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