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 ‘나비프로젝트’ 본격 가동
나누리병원, ‘나비프로젝트’ 본격 가동
  • 최명삼 기자
  • 승인 2016.07.01 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병원 최초 개발도상국가 대상 의료진 선발, 의료기술 전수

▲ ⓒ뉴스타운

나누리병원이 지난 6월 24일 진행된 통합 화상 집담회인 ‘나누리텔레심포지움’에서 나비프로젝트(NAVI-Nanoori Vision-Project)에 대한 청사진을 밝혔다.

이날 나누리병원 장일태 이사장은 1955년 미국의 미네소타프로젝트를 모티브로한 개발도상국가 의료진 교육 프로그램, 나비 인터네이셔널 프로그램(Nanoori Vision International Program)에 대한 개요를 발표했다.

미네소타프로젝트는 1955년부터 1961년까지 미국 국무부의 의뢰를 받은 미네소타대학교가 주도한 프로젝트로, 당시 선진 의료기술을 한국에 전파하고 열악한 의료수준을 끌어 올리는 등 현재 대한민국이 의료선진국으로써 성장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 됐다.

나누리병원은 전문병원 최초로 개발도상국가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교육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운영한다. 나비 인터네이셔널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개발도상국가 의료진은 6개월에서 1년 동안 연수기간을 두고 척추 또는 관절치료에 대한 선진 의료기술을 교육받고 나누리병원 의료진들과 함께 공동임상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연수기간동안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숙식 및 체재비를 제공한다. 현재 네팔국적의 닥터 파우델(Byapak Paudel)이 나비 인터네이셔널 프로그램의 첫 번째 수혜자로 나누리수원병원에서 교육프로그램을 진행 중에 있다.

닥터 파우델은 “네팔은 아직 척추수술이 많이 부족하다. 나누리병원에서 이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매우 영광이다”라며 “나누리병원의 발전된 의술을 배워 네팔 의료 발전에 큰 힘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나누리병원 장일태 이사장은 “메디컬 코리아의 토대가 된 미네소타 프로젝트처럼 나누리병원 역시 어떻게 하면 국경 없이 세계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을지 항상 고민해 왔다.”라며 “나누리병원의 차별화된 의료 질과 서비스, 다섯 가지 비전을 담은 나비프로젝트는 개발도상국의 의료기술 발전에 힘이 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