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내가 와 이카노?
도대체 내가 와 이카노?
  • 배이제 논설위원
  • 승인 2015.12.1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년동안 안해본 짓

요즘 친구 몇과 스크린골프에 빠져 있다. 일주일에 두어차례 골프존을 즐기곤 하는데 두어 달째다.
미리 온 최사장이 타석을 양보하며 연습스윙을 권하길래 가방에서 장갑을 찾았는데...
깜정색 두 개와 흰색 한 개가 나오는게 아닌가? 

포켓을 다시 뒤져 나머지 흰색 하나를 꼼꼼하게 찾았지만 없었다.

"배사장 뭘 찾는데?"
"오른쪽 그립 한 짝이 없어져서 그런다"
"배사장 너도 이제 다 되었구나" 친구가 픽 웃는다.
"다 됐다니 뭐가?"
"야 이사람아 왼손그립이 한 짝이지 한 쌍이었냐?"
그 말에 한참을 멍때린 후에야 제 정신을 돌릴 수 있었다.

왼손장갑만으로 골프 친 지 30년이다. 
아시다싶이 남성골퍼는 여름겨울없이 한쪽 손에만 장갑을 낀다. 코가 큰 헬로도 마찬가지.
그런데 단 한 번도 양손장갑으로 타석이나 페어웨이에 나선 일이 없었는데 오늘은 30년동안 가져 본 적도 없는 오른쪽 양피장갑을 왜 찾았는가? 도대체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이것이 치매 초기인가? 우연한 건망증일까?

참고로 2015년 12월 10일 현재, 71년 더하기 345일째를 살고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