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황장엽은 총을 든 5.18 광주 북한특수군이었다(제71광수 발견)
[충격]황장엽은 총을 든 5.18 광주 북한특수군이었다(제71광수 발견)
  • 지만원 박사
  • 승인 2015.06.30 12:5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싸리숲길 2015-06-30 14:04:30
놀랍습니다. 71광수가 황장엽이라니...황장엽이 귀순하여 국가안보를 위해 걱정하고
북한의 실상과 남한내의 종북빨갱이의 실태를 폭로할때만 해도 황장엽선생으로 불렀습니다.
정말 아쉬운것은 황장엽이 광주5.18에 앞잡이였다는 사실을 밝혔더라면 얘기는 좀 달라졌겠죠.
황장엽이 죽어 현충원에 안장될때까지 5.18전범이었음을 숨기고 갔으니 참 씁슬합니다.

2478 2015-07-01 01:32:09
전혀 닮지 안 했다. 국민 기만 사기죄로 고소하겠다.

m14 2015-07-01 11:07:42
이런게 진정한 유언비어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웃기지도 않고 슬프기만 하네요....

아결 2015-07-01 14:50:50
북괴 특수군임에는 틀림이 없다. 황장엽인지는 세월의 흔적이 커서 신빙성에 의문이 가나. 광주 시민이
아닌것 만은 틀림이 없다. 사진에 나와 있는 여러 인물중에 지금이라도 나와서 증언 한다면 사실 여부는
바로 알수 있는데, 아무도 나오지 못한다는 것은 북괴 특수군이라는 것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

분석가 2015-07-01 20:21:19
5.18 광주에 황장엽이 직접 올 수 밖에 없는 이유(路上)

1970 년대에 들어서면서 김일성의 권력구조가 서서히 노쇠해가고 1974 년 2 월 13 일 당중앙위원회에서 김정일이가 정치위원으로 선출됨과 동시에 김일성의 정식 후계자로 지명되어 1980 년 까지 김정일의 당내 권력구조가 전방위적으로 그 기반을 공고히 해 내갈때 곁에서 그런 추이를 지켜 보고있던 소위 김일성 권력구조의 초실세중의 한사람이었던 황장엽도 그의 추후거취가 무척 불안해 가고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세대가 바뀌면서 김정일과 더불어 김정일 측근들은 이러한 김일성 새대의 공신들이 부담이 되었을 것이고 걸림돌이 되었을 것이며 숙청대상이 될수 밖엔 없었을 것이다.

더군다나 황장엽은 백두혈통도 아니고 그렇다고 군부실세도 아니어서 아무리 김정일의 개인교수로서 주체사상의 창시자라 하더라도 그의 위상은 늘 풍전등화였음에 틀림이 없었을 것이며 이에 따라 군부실세에 버금가는 뭔가 구체적인 공적을 세울 필요가 있었을 것이다. 이에 김일성이 자기의 혁명동지인 황장엽에게 광주사태의 감독지휘조로 남파되어 김정일이 쉽게 무시 못 할 그런 공적을 세우기를 권유하였을 것이고 이를 황장엽은 흔쾌히 수락하였을 것으로 짐작이 된다. 또한 광주에는 600 여명의 특수 부대 뿐만 아니라 북한의 고위급 남녀 간부들이 대거 남파 됨에 남한의 자유분방함 속에서 혹시 있을 지 모르는 그들의 이탈을 늘 바로 곁에서 감시 감독 하며 필요에 따라 현장에서 사상재교육을 수시로 감행 할 필요도 있었을 것이며 수시로 그들의 지척에서 암묵적인 이탈방지의 냉엄한 감시의 눈초리를 보냄으로 인하여 그들을 효과적으로 조종하였을 것이다.

이러한 구체적인 공적을 세웠음에도 불구하고 김정일이가 권력 제 1 인자로 등극하면서 황장엽은 구세대로서 점점더 소외감을 느끼며 차별대우를 받게 됨에 따라 5.18 남파 동기인 최측근인 김덕홍과 함께
남한 망명을 결심하게 되고 이 5.18 을 남한 사회에 폭로함으로서 김정일에게 보복을 결행하고자 하나 이미 종북좌파의 서식처가 되어 버린 남한정권의 냉대와 압박으로 인해서 그 계획은 수포로 돌아가고
황장엽은 결국 의문사 비슷한것을 당하게 된다.

이제 우리는 김덕홍의 추후 신변변화를 아주 주의깊게 관찰해야 하며 가능하다면 외부의 인권협회의 힘을 빌어서라도 그를 밖으로 끌어내어 모든 신변위협을 완전히 제거한 상태에서 그의 자백과 증언을 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