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전통시장이 확 달라진다
원주, 전통시장이 확 달라진다
  • 김종선 기자
  • 승인 2015.04.0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청, 원주 중앙시장(문화관광형시장)∙자유시장(골목형시장) 선정

▲ ⓒ뉴스타운

원주시는 지난 2월초 중소기업청의 특성화시장 공모사업을 신청한 결과 원주 중앙시장이“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되어 앞으로 3년간 최대 18억원(국비50%, 지방비50%) 이내의 지원을 받게 되었으며, 자유시장은 “골목형시장”으로 선정되어 최대 6억 원(국비50%, 지방비 50%) 이내의 지원을 받게 되어 침체된 원도심내 전통시장이 활기를 되찾게 되었다.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선정된“원주 중앙시장”은 중앙시장 2층을 중심으로 아름다움, 맛, 미래, 예술이 결합된 먹거리와 볼거리 등을 개발하여 예술가들과 시장을 찾는 방문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와 예술 공간을 갖춘 새로운 예술전문시장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골목형시장으로 선정된“자유시장”은 지하1층을“1시장 1특색”사업을 추진 전통시장의 고유한 개성과 특색을 발굴 주민생활형 특성화시장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원주시는 올해 자유시장 후문쪽 주차장조성 부지 931.5㎡를 매입하여 금년 10월까지 노외주차장을 조성하고, 자유시장 냉․난방기교체사업 7억6천만 원, 중앙시장 2층에“보이는 라디오방송국”설치 1억 원, 중앙시장 옥상 배수관 정비 9천만 원, 풍물시장의 LED조명교체, 차양막 설치 등 전통시장 환경개선사업 추진과 더불어 하반기에 자유시장“전통시장 왁자찌껄 마켓팅사업”을 추진해 침체된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