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상하원 페쇄, 의사당 진입 막기 위해 최루탄까지 쏴…'혼란'
나이지리아 상하원 페쇄, 의사당 진입 막기 위해 최루탄까지 쏴…'혼란'
  • 조혜정 기자
  • 승인 2014.11.2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지리아 상하원 폐쇄

▲ 나이지리아 상하원 폐쇄 (사진: JTBC 뉴스룸) ⓒ뉴스타운
나이지리아 상하원 폐쇄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지난 20일(현지시각) 외신들은 "나이지리아 경찰이 여당에서 탈당한 하원의장을 포함한 야당 국회의원들의 의사당 진입을 막기 위해 의회 건물 내에 최루탄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나이지리아 하원의원들은 이슬람 무장반군 보코하람이 준동하는 북동부지역 3개 주에 선포된 비상사태를 연장해달라는 조너선 대통령의 정부안에 대한 표결을 시행할 예정이었다.

야당은 정부가 내년 2월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긴장감을 높이려 한다며 정부안에 반대해 왔다.

나이지리아 의사당 직원들과 목격자들은 경찰이 지난달 여당인 인민민주당을 탈당한 아미누 탐부왈 하원의장과 제1야당 범진보의회당 소속 의원들의 의사당 진입을 막기 위해 최루탄을 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인민민주당 소속 데이비드 마크 상원의장은 '매우 불행한 사건'이라며 "나이지리아 상하원을 오는 25일까지 폐쇄한다"고 말했다.

나이지리아 상하원 폐쇄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ㅇ느 "나이지리아 상하원 폐쇄, 결국 이렇게 됐구나", "나이지리아 상하원 폐쇄, 혼란스럽다", "나이지리아 상하원 폐쇄, 25일까지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