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시정현황 집중추궁
용인시의회, 시정현황 집중추궁
  • 장형연
  • 승인 2005.04.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현안사항 추진 보고회서 집행부 맹공

용인시 구성읍 보정리 죽전택지개발지구에 대해 지난해 용인시가 입주민 50%의 동의가 있다면 죽전동 편입을 승인하겠다는 합의를 해당 아파트 주민들과 했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예상된다.

이러한 사실은 19일 용인시의회가 개최한 ‘용인시 주요현안사업 추진사항 설명회’에서 김순경시의원(구성읍)에 의해 제기됐다.

김 의원은 “지난 2004년 9월 죽전지구 입주민 대표와 죽전1,2동 시의원, 시청담당직원이 참석한 자리에서 입주민 50%가 찬성하면 죽전지구 택지개발 지역에 속한 구성읍 보정리 지역을 죽전동에 편입시켜 주겠다고 약속한 뒤 서명까지 했다”며 이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이용만 행정국장은 “택지개발이라는 특수여건상 입주민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뜻에서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조선미 의원(죽전 1동)은 “용인시가 구(區)명칭을 지역주민들과 심도 있는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해 명칭 변경을 요구하는 민원이 폭증했다”고 지적한 뒤 “구청체제가 급한 것이 아니라 막무가내식 추진이 문제”라고 질타했다.

또 김희배 의원(중안동)은 ‘구명칭과 관련한 지명위원회의 결정’에 대한 문제, 조성욱의원(역삼동)은 ‘행정타운 주차 문제’, 이찬재의원(남사면)은 ‘남사면 상수도 보호구역에 공업단지 조성 문제’ 등을 집행부에 질의하고 행정부재를 따졌다.

특히 박순옥 의원(죽전 2동)은 이날 보도진 등에게 ‘용인경량전철사업에 따른 백서’를 A4용지 크기의 책(110쪽)으로 만들어 배포하고 이 사업에 대한 부당성 등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이 밖에도 이날 의원들은 집행부 실국장들로부터 ▲남사 상수원보호구역 지정해제 추진 현황 ▲하수처리장 건설 추진현황 ▲녹십자 이전문제에 대한 대책 ▲경전철 건설사업 추진현황 ▲용인레포츠공원 조성사업 ▲기흥호수공원 조성사업 등 총 9개의 시정현황사항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시 의회는 이날 보고회 결과를 토대로 답변이 미흡하거나 잘못된 업무에 대해서는 임시회를 소집, 행정조사특위를 구성해 이를 집중 추궁한다는 방침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