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I, 제12대 박경엽 원장 취임
KERI, 제12대 박경엽 원장 취임
  • 보도국
  • 승인 2014.10.1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창원 본원에서 이·취임식 가져

한국전기연구원(KERIㆍ원장 박경엽) 제12대 박경엽(金豪溶) 원장이 17일 오후 창원 본원 강당에서 전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임식을 갖고 공식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박경엽 원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KERI 존재이유와 사명을 실천하기 위한 기관운영의 10년 중장기 비전으로 △2025년까지 세계일류 전기전문 연구기관 달성을, 임기 3년간의 단기 비전으로는 △2018년까지 본격적인 대형성과 창출 시대 개막을 제시했다.

아울러 중장기 비전달성을 위한 추진 전략으로 △고유임무 중심으로 연구분야의 선택과 집중 △임무형 일몰조직이 중심인 하이브리드 연구조직으로 연구센터 운영 △자율과 책임을 기본원칙으로 하는 연구원 전반 운영 △개방형 연구체제 활성화를 위해 융복합 연구 장려 △설비와 인력투자 등 모든 일상업무의 효율적 추진 등을 내세웠다.

박경엽 신임원장은 “우리 연구원은 2011년에 현재의 연구개발 체계를 구축하였고, 연구 및 시험 분야의 대형 인프라 구축사업은 막바지 단계에 접어드는 등 이미 지난 3년간 단기비전 달성을 위한 훌륭한 토대를 갖추었다고 본다”며 “큰 기대를 걸고 있는 탑다운(Top-down) 과제 20개를 현재 수행 중이거나 곧 신규로 착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며, 이밖에도 좋은 △융복합과제 △창의과제 △장기육성 전문화과제 △기초원천과제 등도 현재 수행 중이거나 곧 수행될 예정이므로 제대로 된 과제 및 책임자의 선정, 자율과 책임 부여, 그리고 연구원들이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조성 등이 수반된다면 단기 비전 달성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구개발과 관련해 갖고 있는 기본원칙은 우리가 수행하는 연구과제 결과물의 기여대상이 인류->국가사회->기관->개인 순으로 되어야 하며, KERI의 연구개발 수행방향은 가치있는 연구개발, 기업이 안 하거나 못하는 분야 또는 과제를 세계최고 수준 달성 때까지 장기지원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밝히고, “출연연구기관의 임직원으로서 과학기술적 성과창출로 국가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보다 가치있는 과제 발굴을 통해 훌륭한 성과를 창출하며, 더 도전적이고 난관이 많은 과제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인생의 보람을 창출하자”고 강조했다.

정부산하 출연연구기관 본원으로는 유일하게 경남(창원시 성주동)에 위치한 KERI는 창립 37주년을 맞는 올해 박경엽 신임원장 취임으로 새로운 도약을 다짐하게 됐다. KERI는 지난해 기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속 25개 출연연구원 가운데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연구성과 생산성 측면에서 1위, 기술료 수입 부분 2위를 기록하는 등 과학기술계 대표 출연연구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형식보다 내용과 실질을 중시하고 일의 효율성과 미래 희망을 강조하는 긍정적 리더십으로 평가되고 있는 박경엽 원장의 임기는 3년이다. 박경엽 원장은 1979년 서울대학교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1989년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UMIST)에서 전기공학 석사, 1993년 영국 리버풀대학교에서 전기공학 박사를 취득했다.

1981년 KERI에 합류해 스위치기어 연구팀장, 신전력기기 연구그룹장, 전력시스템/스마트그리드 연구본부장, 선임시험본부장을 역임하였으며, 2011년부터 선임연구본부장직을 수행해 왔다.

21세기 프런티어사업인 “초전도 한류기 성능평가 및 고속차단기술 개발”(2001-2004), 전력산업원천기술/중대형사업인 “차세대전력망 구축을 위한 초고압지능형 GIS 개발”(2009-2013) 등의 사업을 통해 국제경쟁력이 있는 핵심 전력기기와 수출용 전력기기를 개발하는 등 모두 10여건의 전력기기분야 연구개발 과제를 성공리에 완료함으로써 국내 전력기기 산업의 국제경쟁력 제고 및 수출산업화에 기여했다. 그 공로로 과학기술진흥유공 국무총리 표창(‘00), 대통령 표창(’10), 과학기술훈장 웅비장(‘13) 등을 수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