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시 연기에 대한 대처법
화재시 연기에 대한 대처법
  • 김철진 기자
  • 승인 2014.10.01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젖은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막고 자세 낮춘 후 탈출구 찾아야

▲ 순천서방서 구례119안전센터 소방사 강명군 ⓒ뉴스타운
화재발생시 가장 무서운 것은 무엇일까? 가장 사상자를 많이 발생시키는 것 또한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연기’다.

통계에 의하면 사망사고 중 60% 이상이 가스와 연기로 인한 질식이라고 한다. 이토록 무서운 연기의 성질은 어떤 것이 있으며 연기가 발생했을 때 대처법에 대해서 한 번 알아보도록 하자.

연기란 무엇인가? 물체가 불에 붙기 위해서는 산소 가연물 점화원이 필요하다. 산소는 대기 중에 포함되어 있고 가연물은 탈 수 있는 물질을 가리키며 점화원은 불이나 불씨가 될 수 있는 것들을 말한다.

이 3가지가 만나서 연소가 시작되고 여기서 발생하는 것이 바로 연기이다. 연기 속에는 연기입자 외에 유기재료의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가스가 포함되어 있다.

탄소(C), 이산화탄소(CO2), 일산화탄소(CO), 외에 염화수소(HCL), 아황산가스(SO2), 암모니아(NH3)등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그중에 대부분은 탄소화합물이며 이것은 인체에 아주 치명적이다. 이러한 연기를 장기적으로 흡입하게 되면 암이나 기타 질병을 유발 할 수 있고, 다량을 한번에 흡입하게 되면 중독이나 질식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여기서 연기의 성질을 알아보자. 얼마 전 TV에서도 나왔듯이 연기는 화재가 발생한 층보다 그 위층에 더 많은 피해를 준 것을 보았을 것이다.

그리고 그로 인한 피해를 뉴스나 보도매체에서 심심치 않게 접해보았을 것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연기의 성질 때문이다. 연기는 초당 수평이동거리가 1~2m인 데에 반해 수직이동거리는 3~5m나 된다.

화재 시 발생하는 연기는 통상적인 공기보다 가볍고 온도가 무척 높아서 위로 뜨려는 성질이 무척 강하다. 연기의 이러한 성질 때문에 아래나 옆보다는 위쪽에 많은 피해를 주게 된다.

이토록 무서운 연기에 대해서 현명하게 대처한다면 조금이라도 위험성을 줄일 수 있다.

우선 연기가 발생한다면 손수건 등에 물을 적셔서 입과 코를 막은 뒤 자세를 최대한 낮춰서 유독가스를 최대한 마시지 않도록 해야 한다.

연기 때문에 시야가 확보되지 않기 때문에 건물 내에 고립될 수 있으니 최대한 한쪽 벽면을 기준 잡아 손의 감각으로 비상구나 출입구를 찾는 것이 좋다.

지하철 화재에서는 승강장과 역 구내가 거대한 굴뚝역할을 하기 때문에 승강장이나 위쪽으로 대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이때는 지하철 선로를 따라서 인접 역으로 탈출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이제 화재가 발생하고 연기에 노출되는 상황이 온다면 당황하지 말고 위의 방법대로 차근차근 행동해서 안전하게 탈출 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해보자.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