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분실 은행서류 수거
KB국민은행, 분실 은행서류 수거
  • 보도국
  • 승인 2014.09.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행장 이건호/www.kbstar.com)은 9월1일 강남소재 지점에서 지점 전면 보수공사 중 공사업체가 은행 서류 일부를 도로에 떨어뜨린 사고가 발생하여 회수 조치하였다.

이번 사고는 9.1(월) 03:15분경 주민의 제보를 받은 경찰관의 신고로 인지한 후 즉시 은행 고객상담센터 당직직원들이 현장에 출동하여 수거 조치하였다.

이번 사고는 8.29(금)~8.31(일) 창구(카운터) 및 서고, 캐비닛 교체작업을 하던 중 재분류를 위해 임시 보관중인 서류상자 2개를 공사업체가 일반쓰레기로 오인, 수거하여 운반하는 과정에서 그 중 박스 1개를 도로에 떨어뜨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도로에 떨어져 회수된 서류 대부분은 내부 조회장표로서 사용하지 않은 빈 양식(818장)과 고객과 관련 없는 일일 마감을 위한 내부 조회표(665장)이고, 고객 관련 서류(각종 외환 관련 신고서 및 신청서)는 126장으로 파악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수거되지 않은 서류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직원들이 현장 주변은 물론, 쓰레기 수집장까지 방문하여 수거 노력을 하였으나, 10시 이후에는 추가로 발견된 서류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해당 지점은 강남소재 지점으로 2014.08.08(금)~09.12(금)까지 지점 전면 보수공사 중이며, 공사과정에서 나온 각종 서류는 8.21(목) 폐기허가업체를 통해 정상적으로 반출 완료하였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