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독립운동가 베델 선생 선정
8월의 독립운동가 베델 선생 선정
  • 김철진 기자
  • 승인 2014.08.01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침략행위 폭로 · 항일언론활동 · 배일사상 고취

▲ 8월의 독립운동가 최중호 선생
독립기념관(관장 김능진)은 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광복회(회장 박유철)와 공동으로 베델 선생을 2014년 8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그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개최한다.

베델 선생은 1872년 11월 3일 영국 항구도시 브리스톨(Bristol)에서 3남 2녀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17세 되던 해 일본 고베(神戸)로 건너갔다가 1904년 러일전쟁 발발 직후 영국 '데일리 크로니클(Daily Chronicle'의 특별통신원에 임명되어 한국으로 들어왔다.

이후 선생은 특파원을 그만두고 양기탁(梁起鐸)과 함께 ‘대한매일신보(大韓每日申報)’를 창간했다.

선생은 이 신문의 발행인으로서 영국인의 치외법권을 방패막이 삼아 일본의 침략행위를 폭로하는 항일언론활동을 벌이며 배일사상을 고취했다.

일본의 황무지 개간권 요구에 반대하는 글을 게재하고, 영국 신문 ‘런던 트리뷴(London Tribune)’에 전달된 고종의 밀서 사진을 크게 실어 을사늑약의 신빙성을 공개적으로 부인했다.

일제 통감부는 영국 측에 선생에 대한 처벌을 여러 차례 요구했고, 이에 영국은 1907년 10월 상하이에서 영사재판을 열어 선생에게 3주간의 금고형을 선고했다.

한편 통감부는 ‘대한매일신보’의 총무 양기탁에게 국채보상의연금 횡령혐의를 씌워 구속했고, 친일신문들은 의연금을 횡령했다는 사실무근의 기사를 무차별적으로 보도했다.

선생은 여기에 맞서 자신의 결백을 밝히는 글을 신문에 게재하고 허위 보도한 신문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해 싸웠다.

항일 언론활동을 계속하던 선생은 1909년 5월1일 37세의 젊은 나이에 심장병으로 숨을 거둬 서울 한강변의 양화진에 있는 외국인 묘지에 묻혔다.

정부는 선생이 한국의 독립과 언론자유를 위하여 싸운 공적을 기리고자 1968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한편 독립기념관은 베델 선생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8월 한 달 간 야외 특별기획전시장(제5·6관 통로)에서 베델 선생 사진 등 관련자료 15점을 전시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