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김황식 전 총리 출마시 이명박정부 실패사례 부상할 것"
이혜훈 "김황식 전 총리 출마시 이명박정부 실패사례 부상할 것"
  • 은주연 기자
  • 승인 2014.02.13 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장 출마자는 대선 불츨마 선언 해야, 예외없이 모든 사람이 해야"

▲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선언한 이혜훈 최고위원<사진 : 은주연 기자>
올 6월 치뤄질 지자체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혜훈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12일 유력 후보로 거론중인 김황식 전 총리가 선거에 출마하면 MB정부의 모든 공과를 안고 갈것 이라고 발언 했다 .

이 최고위원은 이날 S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철도를 무슨일이 있어도 임기내에 민영화 할 것이라고 했던것 4대강 사업 전혀문제없고 잘되고 있다고 공언했던 것이 논란이 되고 이명박 정권 실패 사례가 수면위로 부상할 수 밖에 없는것 아니냐 며 입장을 밝혔다.

또 김 전 총리는 MB정부의 총리를 역임한 사람이고 당시 정부의 모든 과오를 안고갈 수 밖에 없는데, 친박핵심이 밀고 있다, 대통령이 점 찍었다고 하는 말에 많은 국민이 혼란에 빠져 있는것 같다고 일갈했다.

이어 이 최고위원은 "서울시장에 나서는 사람들은 모두 대선 불출마를 선언해야 한다는 발언에 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뿐 아니라 같은 당 정몽준 의원도 해당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예외가 있을수 있나 모든 사람이 해야 한다"고 단호히 말했다.

서울시장이라는 자리가 본인의 대권의 수단이 되어선 안된다고 강조 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 즉 박심 논란에 대해서는 해당 행위이며 철지난 계파 갈등 다시 불러일르켜 분열을 조장하는 것은 새누리당을 필패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하게 질타 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