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하수처리시설실시협약 체결
용인 하수처리시설실시협약 체결
  • 이장성
  • 승인 2005.01.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시^^^

용인시는 지난14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이정문시장을 비롯한 이우현의회의장, 정연주 출자사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민간투자방식으로 건설되는 수지 등 12개 하수처리시설의 사업시행 조건 등에 대한 실시협약을 용인클린워터(주)와 체결했다.

이번 실시 협약 체결로 용인클린워터(주)는 수지 등12개 하수처리시설을 2007년에 준공후 기흥, 구갈 하수처리시설 및 기흥분뇨처리시설과 통합운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하수처리시설이 완공되는 오는 2007년 이후에는 용인시 전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를 깨끗하게 처리 방류함으로서 경안천 탄천 오산천 등 주요하천의 수질오염방지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 된다.

새로 건설 될 수지 등 12개 하수처리시설은 일일 최대 처리능력 167,530톤 규모로 삼성엔지니어링 및 군인공제회 등 8개사가 3,995여억원을 투자하는 민간투자방식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번에 건설되는 하수처리시설의 특징은 시설물을 완전히 지하화하여 외부로 악취가 발산 되지 않도록 하였으며 국내 사용실적 및 처리효과가 검증 된 우수한 고도의 처리공법을 적용하여 하수처리효율을 극대화 했다.

특히 수지하수처리장은 환경친화적인 시설이 되도록 상부를 2중 복개하여 3만7천여평의 체육공원과 2천4백여평의 주민편익시설인 스포츠센타를 건설하는 것으로 설계하여 휴식공간이 부족한 인근 주민들에 휴식공간으로 활용하게 됨에 따라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모현, 동부하수처리장은 물 관리종합대책에 포함되지 않아 설치시기가 불투명하였으나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게 됨에 따라 조기에 완공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경안천 유역주민의 생활과 직결된 건축제한 등 생계형 민원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문 용인시장은 “민간투자방식에 의한 민간의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사회간접자본시설의 확충으로 공공수역 수질보전 및 생활환경개선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생각 한다”며“대단위 건설사업의 조기 시행으로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