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폴란드 CeFarm사와 수출 계약 체결
유나이티드제약, 폴란드 CeFarm사와 수출 계약 체결
  • 임수민 기자
  • 승인 2013.05.29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천만 달러 규모 항암제 수출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폴란드 시장 진출이 본궤도에 오르며 탄력을 받게 됐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과 폴란드의 Centrala Farmaceutyczna(CeFarm)사는 28일 오전 11시 30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젤타빈정 등 항암제 4종의 폴란드 현지 판매를 위한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체결식은 ‘2013 글로벌 바이오&메디컬 포럼’(GBF2013)이 열리고 있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의 컨퍼런스룸에서 치러졌으며,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강덕영 대표이사, CeFarm의 표트르 라타비아즈(Piotr Latawiec) 사장,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김병권 전략마케팅본부장과 전병석 지식서비스사업단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CeFarm은 1945년 폴란드의 국영회사로 출발해 2003년 일반 주식회사로 전환된 의약품 및 관련 제품 유통 전문 회사로, 현재 폴란드 내 의약품 유통 분야 1위 기업이다. 이번 계약은 작년부터 KOTRA와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의수협), 국내 제약사들이 공동으로 추진해온 ‘폴란드 수출 지원 사업’을 통해 이뤄졌으며, 유나이티드제약은 작년 4월에 폴란드를 방문해 CeFarm과 성공적인 협상을 이끌어냈고, GBF2012가 열리던 작년 6월 13일에는 CeFarm과 항암제 수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작년 MOU에 비해 달라진 점은, 작년 MOU가 3년간 370만 달러 규모의 체결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 본 계약에서는 5년간 1,000만 달러 규모로 확대됐다는 점이다. 폴란드에 제품을 등록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출이 진행될 예정이다. 유나이티드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수출 제약 기업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폴란드 시장 뿐만 아니라 다른 EU 회원국으로도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맞게 됐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은 GBF2013은 산업통상자원부와 KOTRA가 공동주관하는 국내 최대의 의료 산업 마케팅 설명회로, 존슨&존슨, 화이자, GE헬스케어 등 글로벌 의료기기 및 의약품 기업 60여 사가 참가한다. 또한 해외 35개국 130여 사가 방한하고 한국의 190여 사와 의료 관련 수출, 기술 이전, 해외 병원 프로젝트 수주 등에 관한 상담을 진행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