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먼디파마, 옥시넘®주사 런칭 심포지엄 성료
한국먼디파마, 옥시넘®주사 런칭 심포지엄 성료
  • 보도국
  • 승인 2013.05.27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먼디파마(유)(대표이사: 이종호, 이하 한국먼디파마)는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서울(21일), 부산(20일), 대전(22일), 광주(23일), 대구(24일) 등 전국 주요 5개 도시에서 ‘옥시넘® 주사(성분: 옥시코돈염산염)’ 런칭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통증 관리를 위한 새로운 기회-옥시넘’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은 국내 마취과 전문의들을 대상으로 수술 후 통증관리에 대한 국내외 최신지견이 공유되었다.

전국 주요 5개 도시에서 열린 옥시넘® 주사 런칭 심포지엄’에서는 ‘한국의 수술 후 통증관리 실제 사례 및 현재 처방 패턴과 옥시코돈 주사제에 대한 임상적 필요성’에 대한 강의와 함께, 한국먼디파마가 초대한 세계적 석학인 레이노 포이아 교수(Prof. Reino Pöyhiä, 핀란드 헬싱키 대학 병원 마취과장)가 ‘옥시넘®주사를 통한 수술 후 통증 관리를 위한 혁신적 접근’ 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였다.

전국 주요 도시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이사장인 상계백병원 마취과 홍기혁 교수와 양산부산대 마취과 백승완 교수, 구미차병원 마취과 이병상 교수가 각각 서울과 부산, 대구 지역에서의 좌장으로 참여했다. 연자로는 △부산대병원 마취과 김은수 교수(20일, 부산) △신촌세브란스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민경태 교수(21일, 서울) △충북대 마취과 강훈 교수(22일, 대전) △조선대 마취과 정기태 교수(23일, 광주) △서울아산병원 마취과 최병문 교수(24일, 대구)가 강의를 진행했다.

옥시넘® 주사는 올해 1월 1일 급여를 인정받은 옥시코돈 성분의 주사제로 수술 후 통증, 암성 통증과 같은 의료용 마약의 사용을 필요로 하는 중등도 및 중증의 통증 조절에 대한 적응증을 가진다1-6. 옥시코돈 성분은 한국먼디파마의 대표적인 통증치료제인 옥시콘틴®서방정, 아이알코돈®정, 타진®서방정의 주성분으로 전세계적으로 80년 이상 중증의 급만성통증관리를 위한 의료용 마약으로 사용되어 왔다7. 옥시넘®주사의 출시로 경구용 제제 투여가 어려운 수술 후 환자나 암성 통증 환자에게 신속한 통증완화 효과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1.

한국먼디파마 이종호 사장은 “옥시넘®주사’의 국내 출시로 환자와 의료진에게 수술 후 통증 치료에 새로운 치료 대안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먼디파마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 통증치료 전문가들이 수술 후 통증 관리의 최신지견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나누는 기회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