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근혜, ‘창업국가 코리아’ 만들 터
빅근혜, ‘창업국가 코리아’ 만들 터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11.0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민주화, 성장정책은 선순환 돼야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는 1일 ‘창업국가 코리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1일 SBS주최로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 10차 미래한국리포트 ‘착한 성장사회를 위한 리더십’행사에 참석해 “경제민주화와 성장정책은 선후를 따질 수 없을 정도로, 또 따로 갈 수 없을 정도로 긴밀하게 선순환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경제민주화와 성장정책은 서로 모순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그는 특히 “경제민주화를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경제운용시스템을 만들어야 하지만, 그것이 결코 성장에 부담되는 게 아니라 성장을 돕는 것으로, 경제민주화와 성장은 투 트랙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후보는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공정거래를 하지 않고 불공정 거래를 강요하는 것은 분명히 바로잡아야 하고, 대기업이 골목상권을 장악하는 일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그와 동시에 성장이 안 되면 경제민주화도 제대로 될 리 없기 때문에 지속적 성장을 위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성장잠재력도 높여야 한다”고 지적하고, “새로운 기술, 새로운 콘텐츠, 새로운 아이디어를 통해 새로운 기업이 끊임없이 나타나는 ‘창업국가 코리아’를 만들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복지문제에 대해서도 “일을 할 수 없는 분들, 그런 국민에 대해선 국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 일을 할 의지가 있거나 일을 할 능력이 있는 국민에게는 일자리를 통해 다시 일어서고 꿈을 실현해 갈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열심히 일하는데도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거나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에 놓이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되며 반드시 해결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국민신뢰를 바탕으로 하지 않으면, 제대로 추진할 수 없다. 그러려면 정부가 우선 투명해 져야 하는데 정부3.0을 통해 국민에게 정보를 공개하고 공유해 소통하는 정부를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부패정치인이 다시는 정치에 발을 못 붙이게 하는 정치쇄신을 통해 정치에서도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