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분당 수순 돌입
통합진보당, 분당 수순 돌입
  • 보도국
  • 승인 2012.09.0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4인 ‘스스로 제명’ 절차통한 제명 처분

▲ 통합진보당 의원 4인이 '스스로 제명'을 받고 분당 수순에 돌입
통합진보당 박원석, 서기호, 정진,후 김제남 의원은 7일 서울시당기위원회에서 내용상 스스로 제명을 요청을 해 전날 제명을 당한 것과 관련, “통합진보당을 떠나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진보정치를 펼치고자 한다”고 밝혀 분당 수순에 돌입했다.

이들이 제명을 당한 것은 의원직을 유지한 채 신당권파가 추진하는 새 진보정당에 합류하기 위해 이른바 ‘셀프 제명(스스로 제명요청)’을 추진해왔다.

이들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보다 오로지 자신들의 주장만이 옳다고 강변하는 구태와 패권적인 모습과 결별하고자 한다”면서 “강기갑 대표와 함께 새로운 대중적 진보정당, 국민이 바라는 진정으로 혁신된 모습의 진보정치를 만들어가는 데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4인은 또 “안타깝게도 법규정상 비례대표들은 탈당하는 순간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면서 “그래서 불가피하게 제명을 수용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하고 “결코 개인이나 정파적 이해관계에서 의원직에 집착하는 게 아니다. 국민이 원하는 진보정치를 펼치기 위해 제명을 수용한 것으로, 이에 대한 국민의 비판을 겸허하게 수용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의 제명이 완료되려면 정당법상 통합진보당 소속 의원 13명 가운데 과반인 7명 이상의 찬성을 얻는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구당권파 측이 결사적으로 반대하고 있어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