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안 23일 처리
통합진보당, 이석기-김재연 의원 제명안 23일 처리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2.07.2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적의원 13명 가운데 과반인 7명 이상이 찬성해야 가결

 
통합진보당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워크숍을 통해 이석기. 김재연 두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오는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처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이날 “당이 국민께 달려가 민생에 전념해야 한다”고 말하고 “이에 앞서 의원단에 주어진 가장 무거운 숙제가 이석기, 김재연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처리”라고 말했다.

심상정 원내대표는 또 “일부 의원들은 25일 중앙위원회 이후 처리하자는 의견을 제시했지만 다수 의원이 당이 새로 출발하는 만큼 중앙위 전에 이 문제를 매듭짓고 당이 힘찬 첫 출발을 할 수 있도록 의원단이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3일 처리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정당법상 두 의원의 제명은 당 재적의원 13명 가운데 과반인 7명 이상이 찬성해야 확정된다.

통합진보당은 현재 이석기, 김재연 의원이 속해 있는 구당권파 측 의원이 6명으로 제명안을 추진하는 신당권파 측보다 한명 많지만, 중립 지대의 김제남, 정진후 의원이 제명안에 찬성할 것인지 주목되고 있으나 제명안 찬성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