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 전면 철회
민주노총, 통합진보당 지지 전면 철회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08.14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당원 3만 5천 여 명 집단 탈당 예상, 신당창당 가속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통합진보당에 대한 최대 주주격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14일 밤늦게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를 전면 철회하기로 했다.

 
이로써 집단탈당이 이어지게 될 것으로 보여 통합진보당의 앞날이 불투명하게 됐고, 신당창당이 가속화될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나 민주노총이 신당창당 쪽에 전면적으로 참여할 지 여부는 좀 더 두고 보아야 할 대목이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사무실 1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3차 중앙집행위원회(중집위)’ 비공개 회의에서 “재석 표결권자 39명 가운데 27명의 찬성으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중집위의 결정은 “당내 이해와 무관한 민주노총의 독자적이고 주체적인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민주노총의 지지 철회 배경에는 지난달 26일 통합진보당 의원총회에서 이석기, 김재연 두 의원에 대한 제명안이 부결되면서 당 혁신안이 표류하고 사실상 분당사태로 접어든 상황이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노총의 정치적 방침에 대해선 지난 5월 만든 새정치특위(새로운 노동자 정치체력화 특별위원회)를 비롯한 조직 내 의사결정 구조 속에서 토론하고 대의원 회의를 통해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민주노총의 통합진보당 지지철회는 통합진보당의 최대 기반세력으로 통합진보당에서 당비를 내는 이른바 진성당원 7만 5천 명의 46%에 달하는 3만 5천 여 명이 민주노총 조합원으로 이들이 집단 탈당을 할 경우 당 운영에 치명적인 재정적 부담을 안게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민주노총 정호희 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후 브리핑에서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 철회가 소위 진보신당에 힘을 실어주거나 지지한다는 뜻은 아니다. 그분들도 그런 지지를 요청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 철회로 산별 연맹에서 개별적으로 행동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예상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회의에서 집당 탈당 등은 논의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