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머리끄덩이 여(女) 경찰에 자진출두
통합진보당, 머리끄덩이 여(女) 경찰에 자진출두
  • 보도국
  • 승인 2012.07.2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보도에 불안해 전국 돌아다니다 처벌받을 마음 생겨

지난 5월 통합진보당 중앙운영위원회에서 조준호 전 통합진보당 공동대표의 머리를 잡아당겨 이른바 ‘머리끄덩이 여’로 불리던 20대 여성이 27일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는 이날 당시 조준호 전 대표의 머리를 잡아당겨 부상을 입힌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수배를 받아 온 박 모(24ㆍ여)씨가 오전 11시쯤 변호사와 함께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폭력사태에 연루된 박씨 등 2명이 조사에 응하지 않자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소재를 파악 중이었다.

자진출두를 한 박씨는 경찰에서 “언론에 보도가 나오자 불안해서 한 달 반 동안 전국을 돌아다녔다. 사과하고 처벌받을 마음이 있어 출석했다”면서 “당시 사전 모의를 통해 조직적으로 의사 진행을 방해한 것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폭행당한 조준호 전 대표가 전치 6주 진단을 받는 등 사안이 가볍지 않다고 판단해 이날 중 박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