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전속 요리사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 방북
김정일 전속 요리사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 방북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12.07.2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언론, 그의 방북 후 무사여부 놓고 우려 증폭

 
12년간 북한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전속요리사로 일했던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씨가 20일 일본 나리타공항을 출발 베이징을 거쳐 평양으로 들어가기 위해 출발했다.

일본 언론들은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로 있다가 11년 전 북한을 탈출한 후지모토 겐지 씨는 “김정은 제1 비서의 초대를 받았기 때문에 거절할 수 없었다”며 “북한에 남겨두고 온 가족들을 하루빨리 남나보고 싶다”며 북한으로 향했다고 보도했다.

‘후지모토 겐지’씨는 지난 1989년 평양에서 당시 김정일 위원장의 전소 요리사로 발탁돼 이하다 북한의 민요가수인 ‘엄정녀’와 그해 결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둘 부부 사이에는 1남 1녀가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후지모토 씨의 돌연한 방북은 많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1년 전 북한을 탈출한 이후 김정은 일가의 사생활을 거침없이 폭로해 온 그가 과연 북한에 들어갔다가 일본으로 무사히 돌아 올 수 있겠느냐?” 아니면 “그가 북한에서 괘씸죄로 처형되거나 강제 수용소에 수용될 것이다”라는 억측이 난무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이 같은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 후지모토 씨는 20일 나리타공항에서 “내가 평소에 북한을 나쁘게 얘기 한 적이 없기 때문에 평양에 가서 불이익을 당할 염려가 없다”라고 자신 있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후지모토 씨는 식품재료를 구입하기 위해 일본에 자주 드나들던 지난 1996년 출입국 관리법 위반 혐의로 체포돼 일본 경찰당국에 자신이 김정일 위원장의 전속 요리사라는 사실을 처음 실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후 후지모토 씨는 다시 평양으로 들어간 후 1998년 식품재료를 사기 위해 중국 베이징에 들어갔다가 그곳에서 일본 경시청 부장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북한 당국에 적발되어 이에 신변의 위협을 느낀 그는 2001년 북한을 탈출해 일본으로 귀국했다.

그는 자신이 평양에서 12년간 김정일 위원장의 전속 요리사로 일한 체험담을 묶어 지난 2003년 ‘김정일의 요리인’이라는 책을 출판해 일본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큰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이후 그는 자신의 신변 보호를 위해 일본 언론과 북한 관련 집회에 등장할 때는 반드시 ‘흰색 두건’과 ‘색안경’을 끼고 나타났다.

후지모토 씨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해 12월 갑자기 사망한 이후에도 흰색 두건과 색안경 차림으로 일본 TBS 텔레비전의 해설자로 단골 출연하면서 “2001년 식품 재료를 구입한다는 명목으로 일본에 가도록 해 준 것은 오사카 출신의 고영희 부인이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그는 국제사회가2006년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데 대한 보복 조치로 사치품 수출 금지 조치를 내렸을 때, 금지 목록을 작성 작업에 적극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지도 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