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과원, 독성플랑크톤 발생에 따른 패류 관리 주의
수과원, 독성플랑크톤 발생에 따른 패류 관리 주의
  • 김종선
  • 승인 2012.05.02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온은 평균 2℃이상 급상승 알렉산드리움은 바닷물 mL당 1∼27마리(cells/mL)가 나타나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손재학)은 독성플랑크톤인 알렉산드리움(Alexandrium tamarense) 발생으로 마비성 패류독소의 확산이 예상돼 패류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국립수산과학원 조사결과에 따르면, 4월 중순 이후 주간 수온은 평균 2℃이상 급상승했고 알렉산드리움은 바닷물 mL당 1∼27마리(cells/mL)가 나타나 수온 증가에 따라 세포수도 급격히 증가해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작년에 비해 알렉산드리움의 세포수가 평균 3배 이상 출현했으며, 바닷물 중 알렉산드리움 밀도가 mL당 1마리(cell) 이상일 경우 기준치(80μg/100g)를 초과한 마비성 패류독소가 검출됐다.

※ 알렉산드리움(Alexandrium tamarense)은 마비성 패독(貝毒)을 일으키는 독성플랑크톤으로 패류(조개) 등이 알렉산드리움을 먹었을 경우 몸 속에 독 성분이 축적되나 패류에는 해를 미치지 않으며, 이들 패류를 먹은 어류나 사람에게 피해를 주게 됨


알렉산드리움은 서식환경이 적합하지 않으면 내만이나 연안의 퇴적물에 휴면포자(cyst) 형태로 서식하다가 수온이 10℃ 이상 되면 휴면포자가 발아해 매년 봄철에 반복해 나타난다.


특히, 진해만은 반폐쇄성 내만으로 바닷물의 움직임이 적어 독성플랑크톤의 발생이 많으므로 수온이 18℃ 이상 되는 시기까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립수산과학원 수산정보과 임월애 박사는 “바닷물 중 독성플랑크톤의 모니터링을 통해 패류 속의 독소 발생 농도를 예측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