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테일러, 클레로파트라 망토 6700만원에 경매
엘리자베스 테일러, 클레로파트라 망토 6700만원에 경매
  • 외신팀
  • 승인 2012.04.0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월에 숨진 미국 인기 여배우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영화 ‘클레오파트라(1963년)’에출연 당시 착용했던 금으로 제작된 망토(Gold Cape)가 3월 30일(현지시각) 미국 댈러스에서 경매에 부쳐 5만 9375 달러(약 6천 721만원)에 낙찰됐다.

ⓒ 뉴스타운

 

당초 낙찰 예상 가격은 2만 달러 이상이었다.

 

이 망토는 영화 공개 후 패션업계에서 활동하고 있던 여성이 입수해 그의 딸이 물려받았다. 오랜 기간 박엽지(얇은 종이)에 싸여진 상태로 서랍 속에 잠들어 있었으나 소유자는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사망 이후 세상에 내놓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 뉴스타운

 

경매를 주관한 ‘헤리티지 옥션’사에 따르면 이 망토는 피닉스(불사조)의 날개를 모티브로 디자인된 것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