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모금은 딱 두 번 뿐
아름다운 모금은 딱 두 번 뿐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11.11.03 0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추악한 불법모금 의혹 철저규명 처단해야

아름다운재단이 기업을 등쳐 천문학적이 모금을 했다는 의혹에 놀라 진위를 알아보기 위해서 지난달 10일 서울시청 관계부처에 박원순이 책임을 맡은 2002년부터 2011년 현재까지 감독관청에 접수 된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계획’등록 현황에 대한 정보공개를 신청 했다.

지난 10년간 아름다운재단에서 ‘기부금품모집및사용에관한법률’ 위반여부와 동법 제4조에 따른 <기부금품모집 및 사용계획서> 등록실적 및 관계문건열람, 등록의무 위반 시 서울시의 조치 및 이에 대한 아름다운재단 측 시정결과 및 조치에 대한 상식적 질문에 대하여 서울시는 구두답변 및 현장 확인을 거부하고 정보공개요구를 서면으로 신청토록 하였다.

서면신청에 대하여 서울시는 정보공개 민원 1차 답변 시한인 10월 20일 넘기고 (서울시장선거가 끝난) 11월 1일 이후로 답변을 연기, 11월 2일 서울시청 행정과 소관업무 담당공무원으로부터 아름다운재단이 등록한 2008년 문건 1건, 2011년 문건 1건 등 2건의 ‘기부금품모집 및 사용계획’에 관한 정보를 넘겨받았다.

먼저 2008년 모금계획 및 사용계획서에는 11월 24일~2009년 6월 30일 간에 현금 10억 원을 모금하여 서울,부산,대구,광주,인천,울산 등 5대 광역도시를 제외한 <농어촌, 광산촌, 섬지역 단체 등 문화소외지역>에서 저소득 아동 청소년을 위하여 활동하는 사회복지기관, 지역단체를 지원 대상으로 한다고 명시 돼 있다.

아름다운 재단 홈페이지에 공개된 2009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모집금품 9억 원에 대한 배분계획은 30개 단체에 문화공동체 인프라강화지원에 6억, 100개 단체 아동청소년 문화체험활동지원사업에 1억 5천, 실질적 소년소녀가장자녀특기교육비 100명에 1억5천을 배분키로 계획을 명시하고 있다.

이런 계획에 대하여 간단한 도표로 게시 된 2009년도 배분실적을 보면 104억 8700만원을 배분, 서울시청에 등록된 모집 및 사용계획보다 무려 10.4배나 많은 금액을 모금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홈페이지에 공개 된 연간 배분실적이란 것이 너무나 두루뭉술하여 실상을 파악하기는 어렵게 돼 있다.

2011년에는 일본지진피해주민지원을 목적으로 3월 15일~4월 30일 간 2억 원을 모금하겠다는 <기부금품 모집계획 및 사용계획>밖에는 서울시에 등록된 것이 전무함을 확인하였다. 현재까지 확인된 바에 의하면 박원순의 아름다운 재단은 2009년에 10억 원, 2011년에 2억 원 외에는 모금방법과 대상 그리고 사용내역이 불분명 한 불법모금이었다는 의혹이 야기 될 수밖에 없다.

2000년 DJ정권을 위하여 선거법을 무시하고 용감하게 벌인 낙천낙선운동의 대가로 불법모금의 특권을 부여 받았는지는 몰라도 2000년에 발족, 2002년부터 2011년까지 박원순이 소관부처 구처를 받지 않고 기업체로부터 천문학적인 금품을 모금, 임의로 배분했다는 것은 <아름다운불법>이었다고 밖에는 달리 표현 할 방법이 없다.

3년이하 징역이나 3천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해 질 ‘기부금품모집및사용에관한법률위반’ 행위가 습관적으로 반복해서 자행되는 동안 동록 및 감독책임이 있는 서울시나 행정안전부는 무엇을 했는지 알 수가 없으며, 이런 불법과 비리가 감독기관이나 관련공무원 모르게 10여 년 간 지속될 수 있었을까 하는 데에 근본적인 의문을 갖지 않을 수가 없다.

뿐만 아니라 거미줄처럼 촘촘한 정보수사기관 정보망과 사정의 그물을 권력의 비호나 관련부처와 결탁 없이 어떻게 빠져 나갔는지도 궁금할 수밖에 없다. 이미 아름다운재단의 불법과 비리 의혹에 대한 고발이 이루어 진 이상 검찰은 물론 행정당국의 자체감사나 감사원이 박원순 관련 아름다운재단 비리혐의를 밑바닥부터 훑어 낱낱이 밝혀내야 할 것이다.

 
   
  ⓒ 뉴스타운  
 

서울시가 공개한 아름다운 재단의 지난10년 간 등록 된 '기부금품 모집 및 사용계획서'는 딱 두 건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