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문재앙 끌어내려라. 가짜, 사기꾼 추방하라.
 문재앙 끌어내려라._
 2018-05-22 07:26:21  |   조회: 588
첨부파일 : -
南 기자단 ‘풍계리行’ 불투명… 北, 방북 예정 전날까지 명단 접수 거부

신문5면 4단 기사입력 2018-05-21 21:48 최종수정 2018-05-21 23:24 기사원문 스크랩
본문듣기 설정












좋아요 좋아요 평가하기 1




1

요약봇beta















글자 크기 변경하기

















인쇄하기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남측 취재진이 21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 입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북한은 이날도 남측 취재진 명단 접수를 거부했다. 남측 취재진은 22일 베이징에서 항공편으로 북한에 들어가야 하지만 북한의 거부로 방북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베이징=사진공동취재단

핵실험장 폐기 취재 무산 가능성… 우리 취재진 일단 베이징으로
北, 美·中·英·러엔 비자 발급
6·15 공동행사 개최도 불투명… 北, 우리 측에 초청장 안 보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가 결국 남측을 제외하고 외국 언론만 참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장을 남측 언론에 공개하겠다던 북한은 예정된 방북일 전날인 21일까지도 우리 취재진 명단을 받지 않았다. 베이징 주재 북한대사관이 태도를 바꿔 우리 취재진에 방북 비자를 발급하지 않는 한 남측 언론의 핵실험장 폐기 취재는 사실상 무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 취재진은 북한 당국의 반응과 관계없이 이날 오후 집결지인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했다. 남측 취재진은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뒤 계속 대기했다.

통일부는 앞서 오전 9시 판문점 연락관 채널 개시와 함께 핵실험장 폐기 현장을 취재할 우리 기자들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하려고 했다. 하지만 북측은 상부에서 지침이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접수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은 판문점 채널 마감시간인 오후 4시까지도 명단을 북측에 보내지 못했다.

북한은 ABC·CNN방송, AP통신을 비롯한 미국 중국 영국 러시아 매체 소속 기자들에게는 비자를 발급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베이징에서 강원도 원산 갈마비행장으로 가는 전용기를 22일 오전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외국 취재진 방북 당일인 22일에도 판문점 채널을 정상 운영하며 명단 전달을 시도할 방침이다. 우리 측은 지난 18일에도 판문점 채널을 통해 취재진 명단을 전달하려 했으나 실패했다. 방북을 위해서는 주중 북한대사관이 발급한 비자가 필요하지만 북한 당국이 우리 취재진을 받아들일지는 불투명하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 12일 핵실험장 폐기 계획을 밝히며 남측을 포함한 5개국 취재진을 위해 베이징과 원산을 오가는 전용기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핵실험장 폐기는 기상 조건을 고려해 23∼25일 사이 진행된다. 북한 당국이 당초 약속과 달리 전문가를 제외하고 기자들에게만 현장을 공개해 핵실험장 폐기 절차가 제대로 검증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최근 들어 북한은 한·미 연합 공중훈련을 비난하고 탈북 여종업원 송환을 요구하는 등 남북 관계를 냉각시켰지만 풍계리 핵실험장과 관련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우리 취재진의 풍계리 방문을 거절하겠다는 명시적 의사를 밝힌 적도 없다. 그러면서도 북한이 우리 기자들 명단을 받지 않는 등 비협조적인 태도로 나와 우리 언론의 핵실험장 취재가 어려워진 것 아니냐는 비관적인 전망이 나온다.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인 6·15 남북 공동행사 개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23∼26일 방북해 평양에서 열리는 6·15 남북·해외위원장회의에 참석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북한 당국은 초대장을 보내지 않았다. 초대장이 없으면 통일부의 방북 승인을 받을 수 없어 남측위의 평양 방문은 사실상 무산됐다. 남측위는 “6·15 남북·해외위원장회의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2018-05-22 07:26:21
180.64.220.2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4943
2837 라오디게아교회HOT 돈보기리_ - 2018-08-11 254
2836 [질문 있습니다.] 삼성 3년간 180조 투자, 4만명 고용 = 묵시적 청탁 입니까???HOT 초병_ - 2018-08-08 244
2835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려면!? (1)HOT bharata_ - 2018-08-08 731
2834 두루킹 특검 연장 국민 주체 발의 힘 모으자!HOT 칙칙칙칙_ - 2018-08-04 227
2833 대청댐에 녹조확산, 좌파들아, 대청댐도 폭파해야지???HOT 초병_ - 2018-07-29 284
2832 자유인 쓸데없이 끄적거리는 글HOT 돈보기리_ - 2018-07-29 229
2831 계엄령 발동의 최종 승인(결재)권자가 없는데, 어떻게 계엄령이 발동될 수 있냐??? (8)HOT 초병_ - 2018-07-22 2063
2830 그냥 쓰잘떼기없는글..HOT 돈보기리_ - 2018-07-21 288
2829 국정원 특활비 수억원을 사저 관리비로 썼다고? 그런데, 집안이 추워서 벌벌 떠냐???HOT 초병_ - 2018-07-21 226
2828 탈북 종업원, 동남아 가는 줄 알았다고??? 그럼, 기절시켜서 보쌈해온 것은 아니잖아!!!HOT 초병_ - 2018-07-16 250
2827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_ - 2018-07-12 233
2826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3일후 주일)_ - 2018-07-12 271
2825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8-07-12 261
2824 헤켈의 발생 반복설(진화 재연설)이 조작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진화설은 틀렸다.)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7-12 251
2823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07-12 235
2822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7-12 217
2821 박근혜 대통령, 브라질 방문시 작가 코엘료의 책 문구 인용, 문재인 인도 방문시 "카레 많이 먹는다"HOT 초병_ - 2018-07-10 290
2820 굉장한마력HOT 보라소_ - 2018-07-09 272
2819 문재앙의 망령이 수자원을 덮치다HOT 땡초_ - 2018-07-09 344
2818 새빨간 장미만큼 회장님 사랑해HOT 땡초_ - 2018-07-08 32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