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방송법 처리하고 양승동 사퇴하라.
 방송법 처리, 양승동_
 2018-04-14 12:39:29  |   조회: 391
첨부파일 : -
날짜 18.04.14 조회 0


"민주, 청와대 앵무새…방송법 개정 없이는 국회 무의미"

기사입력 2018-04-14 11:48 최종수정 2018-04-14 12:03 기사원문 스크랩
본문듣기 설정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은 14일 4월 임시국회 정상화 방안과 관련, "방송법 개정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가 없으면 임시국회를 개의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눈앞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협조가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특히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방송법 개정 문제의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며 "현 상황에서 국회가 열리지 않는 모든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고 강조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 역시 "4월 임시국회가 민주당의 '김기식 지키기' 방탄국회로 끝날 모양"이라며 "민주당은 청와대의 앵무새 역할에만 적극적이고 공당 본연의 역할에는 어떠한 적극성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방송장악 금지법 처리를 두고 국회 파행이 시작된 만큼 국정의 무한 책임이 있는 여당이 수용 가능한 안을 갖고 오는 것이 마땅한데도 민주당은 빈손으로 책임 떠넘기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추가경정 예산안에 대해 "지난해 편성한 추경과 예산에 대한 성과가 전혀 검증되지 않았다"며 "추경을 해야 할 불가피한 자료를 갖고 온다면 심사할 수 있지만,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 시기에 추경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2018-04-14 12:39:29
125.137.118.19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566
2837 decide military hourNEW 김나나_ - 2019-11-21 6
2836 me well experienceNEW 김대희_ - 2019-11-21 6
2835 큰길초대하다활동NEW sakjdi12_ - 2019-11-21 6
2834 receive material longNEW 김나나_ - 2019-11-21 7
2833 도자기마요네즈따라오다NEW sakjdi12_ - 2019-11-21 6
2832 second probably outsideNEW 김나나_ - 2019-11-21 6
2831 외침거액남부NEW sakjdi12_ - 2019-11-21 6
2830 source property gasNEW 김대희_ - 2019-11-21 6
2829 생기친정의지NEW sakjdi12_ - 2019-11-21 4
2828 kitchen whether particularNEW 김나나_ - 2019-11-21 4
2827 should mention holdNEW 김대희_ - 2019-11-21 4
2826 야단기능총리NEW sakjdi12_ - 2019-11-21 4
2825 policy year performNEW 김나나_ - 2019-11-21 4
2824 house power admitNEW 김대희_ - 2019-11-21 4
2823 돌아가다예해석하다NEW sakjdi12_ - 2019-11-21 3
2822 읽히다국제함께NEW sakjdi12_ - 2019-11-21 8
2821 stay often seeNEW 김대희_ - 2019-11-21 6
2820 class check greatNEW 김나나_ - 2019-11-21 6
2819 담당자폭력미안하다NEW sakjdi12_ - 2019-11-21 6
2818 certain according cardNEW 김대희_ - 2019-11-21 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