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명성황후(明成皇后)의 코인 비(鼻)와 두 귀인 양이(兩耳)를 베어내는 인(刃)하고 녹원(鹿苑)으로 옮겨 불태운 일본군
 김민수_
 2013-11-12 14:34:21  |   조회: 2173
첨부파일 : -
명성황후(明成皇后)의 코인 비(鼻)와 두 귀인 양이(兩耳)를 베어내는 인(刃)하고 녹원(鹿苑)으로 옮겨 불태운 일본군

















http://blog.naver.com/msk7613


























대한제국 명성황후(明成皇后:1897년 책봉)는 1851년(철종 2) 경기도 여주(驪州)에서 탄강(誕降)하였으며 8세 이후 아버지 민치록 소유의 한성(漢城) 감고당(感古堂)에서 살았으며 1866년 왕비로 간택(揀擇)되어 운현궁(雲峴宮)에서 가례(嘉禮)를 거행하고 조선국 왕비로 책봉되었다.1873년 11월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가 친정(親政)을 시작하자 명성황후는 1876년 조일병자조규(강화도조약)을 체결하는 등 외국에 문호를 개방하고 김홍집, 어윤중, 김윤식 등 개화파를 지원했다. 개화사상가인 박규수(朴珪壽)를 발탁하여 우의정에 등용하여 통리기무아문을 설치하고 신사유람단과 영선사를 일본과 청에 파견했다. 청일전쟁을 일본이 승리한 직후 러시아·독일·프랑스가 일본이 청일전쟁에 승리하여 얻은 이권을 내놓게 한 3국간섭으로 일본은 조선국에서의 지위도 흔들렸으며 명성황후는 일본의 세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러시아의 힘을 이용하려 했다. 이토 히로부미 일본 총리의 명령을 받은 주한 일본 공사 미우라,육군 소장 데라우치 마사타케가 20여 명의 일본군(日本軍)을 지휘하고 궁성문을 열어준 친일 훈련대 대대장의 협조를 받아 1895년 10월 8일 경복궁으로 침입하였으며 미야모토 다케타로가 지휘한 20여 명의 일본군(日本軍)은 치밀하게 계획을 짜고 건청궁(乾淸宮) 곤녕합(坤寧閤)으로 침입하였다.내부(內部)대신의 고문 이시즈카 에이조가 일본 정부의 법제국 장관인 스에마쓰 가네즈미에게 보낸 에이조 보고서에 따르면 20여 명의 일본군(日本軍)은 건청궁(乾淸宮) 곤녕합(坤寧閤)으로 깊이 들어가 친일 상궁(尙宮)에게 제보받은 신체적 비밀을 확인하기 위해 몸을 검사하고 신원을 확인한 명성황후를 밖으로 끌어내 명성황후(明成皇后:1897년 책봉)의 코인 비(鼻)와 두 귀인 양이(兩耳)를 베어내는 인(刃)하고 녹원(鹿苑)으로 옮겨서 불태워버렸다.일본 정부의 명성황후 살해사건은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가 러시아공사관 이어를 결정하게 하였고 을미독립운동의 계기가 되었다.1897년 10월 대한제국 건국과 함께 명성황후(明成皇后)로 추책(追冊)되었으며, 국장을 치르고 청량리에 장례되었다가 경기도 남양주 금곡 홍릉(洪陵)으로 천장(遷葬)되었다.






명성황후(明成皇后:1897년 10월 대한제국 건국 후 추책(追冊))를 4회 알현(謁見)했던 영국인 이사벨라 버드 비숍은 ‘한국과 그 이웃 나라들(1897년)’이라는 책에서 명성황후는 40세를 넘긴 듯했고 퍽 우아한 자태의 늘씬한 여성이었으며 피부는 너무도 투명하여 꼭 진줏빛 가루를 뿌린 듯했으며 예지가 빛나는 표정이었고 대화의 내용에 흥미를 갖게 되면 그녀의 얼굴은 눈부신 지성미로 빛났다. 나는 그녀의 우아하고 고상한 태도에 감명받았으며 그녀의 기묘한 정치적 영향력, 통치력을 충분히 이해하게 되었다.명석하고 야심적이며 책략에도 능할 뿐 아니라 매우 매혹적이고 여러 가지 면에서 매우 사랑스러운 여인이라고 묘사하였다.언더우드부인과 번커부인의 명성황후 묘사도 비슷하였다.1883년 산수인물화가이며 최초의 사진사 지운영(池雲英)은 종로 마동(麻洞)에서 사진관을 개설하고 일반인의 사진을 촬영했으며 1884년 지운영(池雲英)은 미국인 퍼시벌 로웰과 함께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 명성황후 사진을 촬영하였다.대한제국시대에는 1901년 사진도감(寫眞都監)을 설치하여 고조 광무제(高祖 光武帝)와 황태자(皇太子)를 사진 촬영하였다.명성황후의 사진을 보고 그린 초상은 양녕대군(讓寧大君)의 16세손 이승만(李承晩)이 옥중에서 집필하여 1910년 미국에서 간행된 '독립정신'과 1927년 사학자이자 독립운동가인 장도빈(張道斌)의 '대원군과 명성황후',1940년 일본 신문사가 발간한 반도이면사에 실렸으며 명성황후(明成皇后)를 알현(謁見)한 비숍,언더우드부인, 번커부인의 명성황후(明成皇后) 묘사와 일치하므로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심청색(深靑色) 이화문(李花紋) 12등(十二等) 황후(皇后) 적의(翟衣)를 착용한 명성황후(明成皇后) 초상을 전시홍보하여야 한다.
2013-11-12 14:34:21
39.118.17.23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2705
317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E=mc^2은 광속도 가변(가감)의 원리에 의해서 E=m(c^2 - v^2)이 된다.(속도 벡터 이용)HOT 크리스천의 으름으로_ - 2013-11-12 2185
316 의사 노스트라다무스(크리스천)가 아들 세자르에게 보낸 편지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3-11-12 2177
315 노스트라다무스가 예언한 9.11 테러(두개의 쌍둥이 빌딩이 무너지리라~)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3-11-12 2233
314 우주는 가속팽창하지 않는다. 먼 은하를 볼수록 가속팽창하는 것으로 착각하게 된다.(우주나이는 약 7000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3-11-12 2115
313 명성황후(明成皇后)의 코인 비(鼻)와 두 귀인 양이(兩耳)를 베어내는 인(刃)하고 녹원(鹿苑)으로 옮겨 불태운 일본군 (1)HOT 김민수_ - 2013-11-12 2173
312 남지(南池), 종각(鐘閣) 복원안하면 숭례문(崇禮門) 원형 복원 아니다HOT 김민수_ - 2013-11-12 2220
311 규장각(奎章閣) 종친부(宗親府) 사간원(司諫院) 터 콘크리트로 발라버리고 서양 갤러리 신축한 현대미술관HOT 김민수_ - 2013-11-12 2205
310 1395(태조 3)년 태묘, 경복궁 낙성(落成) 1422년(세종 4년) 한성(漢城) 낙성(落成) (4)HOT 김민수_ - 2013-11-11 7796
309 태양력(太陽曆)을 사용한 건양 유신(建陽 維新)HOT 김민수_ - 2013-11-11 2218
308 [실종자 특집] 엄청난 충격뉴스 (1)HOT 충격뉴스_ - 2013-11-11 2109
307 대한제국 황제,황후는 금보를 제작하고 후궁은 어보를 제작할 수 없다HOT 김민수_ - 2013-11-11 2112
306 상궁 엄씨는 명성황후가 오욕(汚辱) 살해된 직후 후궁(後宮)으로 봉작(封爵)HOT 김민수_ - 2013-11-10 2145
305 내빙고(內氷庫) 동빙고(東氷庫) 서빙고(西氷庫) 설빙(設氷)HOT 김민수_ - 2013-11-10 2124
304 경운궁(慶運宮) 궁호(宮號) 환원해야 경운궁(慶運宮) 안 양전(洋殿)의 전호(殿號)가 덕수궁(德壽宮)HOT 김민수_ - 2013-11-09 2186
303 역적 김대중의 가짜 노벨평화상 박탈시키자 (1)HOT 퍼날라뉴스_ - 2013-11-09 2122
302 ♡ 병이 오는 가장 큰 원인 ♡HOT 사랑_ - 2013-11-09 2094
301 두만강(豆滿江:토문강(土門江))은 백두산(白頭山)에서 북간도(北間島)로 흐르는 강HOT 김민수_ - 2013-11-08 2049
300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창모(唱謀) 선동(煽動)한 1급 난신(亂臣)HOT 김민수_ - 2013-11-08 2229
299 헌법재판소 재판관은 대한민국 지켜라 (1)HOT 국민명령_ - 2013-11-07 2116
298 불멸의 영웅 박정희대통령 보고 싶습니다 (2)HOT 불멸의 영웅 박정희대_ - 2013-11-01 219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