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병이 오는 가장 큰 원인 ♡
 사랑_admin
 2013-11-09 02:57:01  |   조회: 2091
첨부파일 : -
♡ 병이 오는 가장 큰 원인 ♡

시어머니가 며느리를 나무라면 젖 빨던 아기가 그 자리에서 생 똥을 싼다. 실화다.

아기의 수유를 위해 아무리 대자연의 정기가 담긴 음식을 정성을 다해 먹는다 해도 사람들과 불화 하면 젖 먹는 아기가 먹은 것은 엄마의 사랑이 아닌 엄마의 홧독이다.

수유기에 시름시름 앓는 아기, 잘 자라지 못하는 아기가 있다면 그 가족 관계를 한번 살펴보라.

느닷없이 아기에게 병변이 왔다면, 틀림없이 부부 싸움이나 고부간의 갈등에 한 원인이 있음이다.

면박이나 구박을 받아서 서글픈 여인은 그냥 훌쩍훌쩍 울면서 돌아 앉아 아기에게 젖을 물린다. 그 순간, 아기 밖에는 자신이 기댈 곳이 없었기 때문이다.

피는 생명이다. 정상의 피는 그 맛이 대략 달고 짭짤하다.

그러나 애(오장육부)를 태우거나 화가 나면, 홧김에 의해 쓰고 떫으며, 흑갈색을 띤 강한 산성의 피로 변해 버린다.

그러면 산성을 좋아하는 호산세균들이 혈액 안에 급속히 팽창하게 된다. 그것들이 인체 중에서 가장 면역이 약하고 방비가 허술한 부위로 몰려 들어 암 등을 유발시키는 것이다.

독일에서 인간이 내는 "화"에 대해 실험을 했는데, 그 결과는 매우 섬뜩하였다.

극도로 화가 났을 때 입에서 나오는 공기, 그러니까 홧김을 비닐에 받아 농축 시켜보니 0.5cc의 노란 액체가 모였다. 이 액체의 0.5cc를 돼지에게 주사 했더니 돼지가 비명을 지르며, 그만 즉사 해 버리더란 것이다.

이 얼마나 무서운 이야기 인가?

홧김을 호박이나 오이 같은 넝쿨의 생장점에 대고 불면 생장점은 하루도 못가 이내 시들어 버린다.

또 홧김은 공기를 금방 독성화 시킨다.

우리 속담에 "장맛이 나쁘면 집안이 기운다"라는 말이 있는데, 메주를 담가서 새끼줄로 엮어 벽이나 천장에 걸어 두는데, 그러면 집안의 온갖 미생물이 메주에 달라붙어 그것을 발효시키는 것이다.

그런데 그 집안에서 가족간에 다툼이 잦다면, 그 다툼의 홧김에 의해 메주균이 죽게 된다. 그래서 메주가 꺼멓게 되고 결국 장맛이 고약해진다.

이렇듯 무서운 것이 홧김인데, 잔뜩 화를 품고서 아기나 사람을 대하면 어찌 될까?

싸움이 잦은 집에서 사는 아이들이 끊임없이 온몸에 부스럼과 종기를 달고 사는 것은 그 이유다.

노여운 기운은 항상 그 죄없는 아이들의 혈관 속을 흐른다.

화를 내는 사람을 보면 얼굴이 새파래지거나 새하얗게 변하며, 비정상적인 사고와 흐린 판단력이 찰나를 지배하는 것이어서 느닷없이 휘발유를 끼얹고 방화를 하거나 기물을 닥치는 대로 부숴 버린다.

즉, 일순간 미쳐 있는 것이다. 잠시 후, 화가 풀려 다시 제자리로 돌아와서 그렇지 그 순간은 분명 미친 것이다. 짧은 순간 그는 정신병자가 됐던 것이다.

또, 그의 육체는 그 순간 식욕이 정지되며 피는 거꾸로 순행하고 명치 끝이 바짝 긴장되며, 간은 강한 타격으로 극심하게 발작하는 것이다. 잠시 후, 화가 풀려 다시 제자리로 돌아와서 그렇지 그 찰나에 중병환자가 된 것이었다.

그 짧은 순간 그의 몸은 사경에 놓여 있었던 것이다.

이렇듯 노여움과 증오, 화는 그 사람의 정신과 몸에 심한 타격을 입히며, 그 앞에 서서 꼼짝없이 분풀이 당하는 사람의 정신과 몸에 치명적인 상해를 입히는 것이다.

사람은 빵만으로 사는 게 아니라, 서로간의 사랑과 극진한 보살핌에 힘을 얻어 사는 것이다. 그렇게 살아가라고 빵이 주어지는 것이다. 그 "씨알" 안에 "인의예지신"의 바른 품성을 키울 재료가 들어있다. 하늘 사랑이다.

사랑은 보이지 않는 빛이다. 보이는 빛은 몸을 치료하고, 보이지 않는 빛은 마음을 치료하는 광선이 된다.

빛은 진리다. 빛 앞에 어둠은 소멸한다. 빛의 힘으로 사람은 살기에, 원래 사람은 빛의 자녀다.

곧 사람은 육체를 지닌 빛이다. 광명하여 만물을 살려야 하는 존재다. 칠흑 같은 밤 하늘에서 빛나는 별이다. 어둔 세상에 "원래 태양"을 반사하는 스타라야 한다.

"화"는 도대체 왜 나는 것일까?

간단하다. 상대방의 생각이 내 마음의 기대와 다르다는 이유에서 이다.

즉, 내가 기대한 욕망이 채워지지 않았기 때문에 내 속에서 화가 끓어 오른 것이다. 그 때 벼락 같은 소리를 지르지 않으면, 간에서 피가 솟구쳐 피를 토하게 된다.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 소리를 지르는 것이다.

"화"는 내 욕망의 좌절에서 기인한다. 또, "화"를 분석해 보면 "화"의 원인은 이미 지난 일이다.

예를 들어 아이가 집안에서 무언가 큰 잘못을 했다 치자. 그러니 잘못한 시점은 이미 지난 과거지사 이다.

아버지가 그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지금이다. 즉 현재다. 이미 지나간 과거의 일을, 현재 파악하여 화를 터트린 것이다.

그러니 "화"를 터트린 시점은 잘못한 과거에 대하여 미래가 된다. 이런 미친 짓이 어디 있는가?

과거의 일 때문에 미래를 향해 화를 내고 있었다니!

과거의 잘못은 지나간 것이라 하여 과오(過誤)라 한다.

과거의 것은 "용서라는 큰 바다"에 던지지 않고서는 없어지지 않는다. 자애는 무서운 교훈이다.

용서라는 턱 없이 큰 포용함에 한 없이 뉘우치고 재범(再犯)하지 않는다. 담장 높은 교도소의 형벌은 거듭 전과 2범, 전과 3범, 더 큰 죄수를 만들고, 품어 주는 자비는 새로 거듭 난 삶을 살게 한다.
2013-11-09 02:57:01
58.141.200.24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2085
317 우주는 가속팽창하지 않는다. 먼 은하를 볼수록 가속팽창하는 것으로 착각하게 된다.(우주나이는 약 7000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3-11-12 2113
316 명성황후(明成皇后)의 코인 비(鼻)와 두 귀인 양이(兩耳)를 베어내는 인(刃)하고 녹원(鹿苑)으로 옮겨 불태운 일본군 (1)HOT 김민수_ - 2013-11-12 2158
315 남지(南池), 종각(鐘閣) 복원안하면 숭례문(崇禮門) 원형 복원 아니다HOT 김민수_ - 2013-11-12 2215
314 규장각(奎章閣) 종친부(宗親府) 사간원(司諫院) 터 콘크리트로 발라버리고 서양 갤러리 신축한 현대미술관HOT 김민수_ - 2013-11-12 2202
313 1395(태조 3)년 태묘, 경복궁 낙성(落成) 1422년(세종 4년) 한성(漢城) 낙성(落成) (2)HOT 김민수_ - 2013-11-11 6468
312 태양력(太陽曆)을 사용한 건양 유신(建陽 維新)HOT 김민수_ - 2013-11-11 2214
311 [실종자 특집] 엄청난 충격뉴스 (1)HOT 충격뉴스_ - 2013-11-11 2107
310 대한제국 황제,황후는 금보를 제작하고 후궁은 어보를 제작할 수 없다HOT 김민수_ - 2013-11-11 2105
309 상궁 엄씨는 명성황후가 오욕(汚辱) 살해된 직후 후궁(後宮)으로 봉작(封爵)HOT 김민수_ - 2013-11-10 2143
308 내빙고(內氷庫) 동빙고(東氷庫) 서빙고(西氷庫) 설빙(設氷)HOT 김민수_ - 2013-11-10 2123
307 경운궁(慶運宮) 궁호(宮號) 환원해야 경운궁(慶運宮) 안 양전(洋殿)의 전호(殿號)가 덕수궁(德壽宮)HOT 김민수_ - 2013-11-09 2180
306 역적 김대중의 가짜 노벨평화상 박탈시키자 (1)HOT 퍼날라뉴스_ - 2013-11-09 2119
305 ♡ 병이 오는 가장 큰 원인 ♡HOT 사랑_ - 2013-11-09 2091
304 두만강(豆滿江:토문강(土門江))은 백두산(白頭山)에서 북간도(北間島)로 흐르는 강HOT 김민수_ - 2013-11-08 2047
303 단종(端宗) 복위(復位)를 창모(唱謀) 선동(煽動)한 1급 난신(亂臣)HOT 김민수_ - 2013-11-08 2224
302 헌법재판소 재판관은 대한민국 지켜라 (1)HOT 국민명령_ - 2013-11-07 2115
301 불멸의 영웅 박정희대통령 보고 싶습니다 (2)HOT 불멸의 영웅 박정희대_ - 2013-11-01 2192
300 ★드디어 WCC 게최 반대운동연대, 부산에서 집회★ (4)HOT 김 루디아_ - 2013-10-30 2361
299 드디아, 제10차 WCC 총회가 개최되다.HOT 김 루디아_ - 2013-10-30 2399
298 박근혜대통령께 긴급 건의가 있습니다.HOT 김 루디아_ - 2013-10-30 2487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온종림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