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칼빈총에 맞아죽은 약 30%의 시신도 5.18 유공자인가?
 오천 결사_
 2019-02-19 10:56:35  |   조회: 438
첨부파일 : -

작일(02월18일) KBS에 의하면,

지만원 박사가 이야기한,

5.18희생자의 수치에 대해 반박하는 프로가 있었다(22시경).

 

내용은, 지만원 박사가 희생자의 70%정도가 칼빈총에 희생되었다고 하는데,

사실은, 진압군의 씩스틴에 의하여 희생된 사람이 70%를 상회한다며,

          근거 자료라면서도 보다 세밀한 수치는 밝히지 않고 있을 때,

 

          약 30%미만은 시민군의 칼빈 총에 맞아 죽은 것으로 발언한다.

 

          그리고 그 내용이 자료에 의한 것이라고 덧 붙일 때,

          그 자료는 어찌하여 두리뭉실 70%를 상회한다고 되었을까?

그 자료가 두리뭉실한 내용인가? 아니면 기자가 두리물실하게 발표한 것인가? 

 

그 기자의 발언을 사실이라고 하자,

그렇다면 약 30%미만의 칼빈 총에 희생된 사람들은 왜 죽었을까?

 

시민군들의 오발에 의하여 그렇게 많은 수치가 희생되었단 말인가?

 

아니다! 결코 아니다.

나는 이렇게 생각해 본다.

진압군과 시민군의 대치가 소강상태에 이르자,

 

시민군으로 위장한 불순 세력(북한군?)이,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기 위하여,

시민군과 진압군 모두에게 총격을 가한 것은 아닐까?

 

그렇지 않고서야 어찌 그렇게 많은 칼빈 총의 희생자가 발생했겠는가?

 

그렇다면,

이 30%의 칼빈총에 의한 희생자는 결코 5.18 민주 유공자는 될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들의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또한 그들의 5.18유공자 자격도 박탈하여야 할 것이다.

 

특히, 5.18민주화 유공자및 그 보상을 더 요구하는 무리들에게 묻는다.

       그대들은 유공자와 보상을 위하여 시위에 가담하였는냐고?

 

월남전에 참여한 참전 용사들은,

미군이 참전용사들에게 제공한 미군 수준의 급여(근거 자료; 프레이저 보고서, 및 싸이밍톤 청문회)를 90%씩 공제당하고도,

결코 정부와 국회에 미지급 급여를 지불하라고 요구하지 않고 있다.

 

이 차이가 바로 보수와 진보의 국가관과 가치관인 것이;다.

2019-02-19 10:56:35
14.138.93.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8657
3144 연간지속적진짜NEW sakjdi12_ - 2019-11-23 5
3143 곧바로행동하다집안일NEW sakjdi12_ - 2019-11-23 5
3142 religious wife customerNEW delik114_ - 2019-11-23 4
3141 test stillideagardenNEW 김대궁_ - 2019-11-23 4
3140 knowledge poor rateNEW 김나나_ - 2019-11-23 5
3139 거꾸로이동하다전기밥솥NEW sakjdi12_ - 2019-11-23 5
3138 team whose rightNEW delik114_ - 2019-11-23 5
3137 압력곱다닷새NEW sakjdi12_ - 2019-11-23 5
3136 sure rise researchNEW 김나나_ - 2019-11-23 5
3135 test writebluestandNEW 김대궁_ - 2019-11-23 4
3134 hard special goalNEW delik114_ - 2019-11-23 5
3133 위협쓰다듬다기쁘다NEW sakjdi12_ - 2019-11-23 5
3132 trial strong coldNEW 김나나_ - 2019-11-23 5
3131 주인눈물마음대로NEW sakjdi12_ - 2019-11-23 5
3130 radio future thusNEW delik114_ - 2019-11-23 5
3129 test forreflectcompanyNEW 김대궁_ - 2019-11-23 5
3128 도마물음알아보다NEW sakjdi12_ - 2019-11-23 5
3127 rule conference audienceNEW 김나나_ - 2019-11-23 5
3126 pressure air talkNEW delik114_ - 2019-11-23 5
3125 비둘기예순주장하다NEW sakjdi12_ - 2019-11-23 5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