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우리 수병의 목숨을 살려준 일본해상자위대
 달의재앙_
 2019-01-29 14:32:31  |   조회: 872
첨부파일 : -

2010년 여름 림팩(RIMPAC)훈련을 마치고 개선하던 세종대왕함에서 한 水兵이 복통으로 쓰러집니다. 군의관이 응급조치했지만 함내 장비로는 구할 수 없었습니다. 태평양 한가운데에서 어린 수병이 죽어가자, 함장은 가까운 일본 주일한국대사관 무관장교에게 연락합니다. 무관장교는 일본정부에 협조를 공식요청하였고, 이 요청을 접수한 일본 정부가 해상보안청에 오더를 내립니다.

일본해상보안청은 헬기구조를 계획하지만, 일본에서 1000Km 떨어진 망망대해의 세종대왕함까지 갈 항속거리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일본해상자위대에 구조를 요청하였고 해상자위대는 거리상 고정익기가 동원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합니다. 동원가능한 항공기는 해상에서 이착륙이 가능한 신메이와 US-1A 말고는 없었습니다.

신메이와(新明和) 수상 이·착륙기는 파도가 거의 없거나 잔잔한 연근해에서 작전하는 ‘항공기’였기에, 파도가 거친 태평양 한가운데서의 이·착륙은 위험부담이 컸습니다. 그러나 일본해상자위대는 한국해군 수병을 구조하고자 신메이와를 출동시킵니다. 신메이와는 1000Km를 단독비행하여 태평양 한가운데 있는 세종대왕함에 수상착륙을 감행하고 수병 구조에 성공합니다.

구조된 송모 상병은 일본 해상자위대 아츠기 기지로 이송되어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당시 일본자위대가 외국군 병사를 구조한 첫 사례이고 상당히 대형작전이었음에도 거의 기사화되지 않았습니다. 해군 예비역이나 군사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분들을 제외하면 거의 일반에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출처, 제3의 길 : http://road3.kr/?p=12035&cat=145&fbclid=IwAR05nq-xEOwZ5Cl1TIw2NuCAn6RdRd5IcHBsZYYxhhfd5cggqhv2d7hPmI4

ㅡㅡㅡ

당시 일본 반응 :
http://app.m-cocolog.jp/t/typecast/196104/171584/64550821

일본어 기사 요지 ㅡ

세종대왕호가 먼 바다를 항해중, 군인 한명이 급섭위출혈로 배안에선 손을 쓸수없는 위중상태가 되었다. 당 군함에서 싣고 있던 헬기가 육지까지는 도저히 당도할수 없는 먼바다여서, 일본자위대에게 요청을 하니, 일본자위대가 군기를 띄워 그 병사를 일본아츠기기지에 데려가 치료하여 무사히 살아났다.

인도지원적차원에서 일본자위대는 당연한 일을 한거는 맞다만, 한국은 군에서도, 정부에서도, 언론조차도 입을 꾹 다물고 있으니, 좀 씁쓸하긴 하다.

뭐 이런 요지입니다. 2010년에 일어났던 일입니다.

ㅡ 번역 : Aness Kang

 

- 페이스북 김갑수 -

2019-01-29 14:32:31
175.192.103.1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창석_ 2019-02-04 19:13:32 175.xxx.xxx.202
모두 반갑습니다

naver.com gogo~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5781
3024 북한은 과거사에 대해 사과도 안했는데, 왜 문재인과 김정은은 "오른쪽 왼쪽" 포옹했냐? (1)HOT 초병_ - 2019-02-10 852
3023 황교안을 믿을 수 있을까?HOT 박살_ - 2019-02-06 790
3022 북핵 102기 폐기 목록 제출!!! (1)HOT 북핵 폐기_ - 2019-02-06 845
3021 국회의원 200명 축소. 비례대표 폐지 (2)HOT 비례대표 폐지_ - 2019-01-29 1285
3020 우리 수병의 목숨을 살려준 일본해상자위대 (1)HOT 달의재앙_ - 2019-01-29 872
3019 아세안 축구로 본 달의 재앙HOT 달의재앙_ - 2019-01-29 698
3018 며느리 교육 (16)HOT 아제개그_ - 2019-01-29 847
3017 내일 오전 10시 30분 김진태 의원이 유튜버님들과 만남을 가진다고 합니다 (1)HOT 김진태짱_ - 2019-01-29 803
3016 노무현 보다 더 무능한 문재앙HOT 서울법대_ - 2019-01-29 688
3015 갑순이를 아시나요HOT 시골노인_ - 2019-01-29 584
3014 31일 3 차 김무성 규탄 집회HOT 시골노인_ - 2019-01-29 556
3013 [이정훈 교수 칼럼] 황교안의 자격을 물을 자격HOT 대한민국_ - 2019-01-29 789
3012 JTBC 태블릿 PC 등 조작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 발의에 서명합시다 (1)HOT 국민_ - 2019-01-29 577
3011 주적을 모르는 자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HOT 땡초_ - 2019-01-28 619
3010 2월 8일 국회의원회관 5.18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HOT 시스템클럽_ - 2019-01-28 507
3009 탈원전 반대 서명 40만 육박했습니다HOT 탈원전반대_ - 2019-01-28 523
3008 김평우 변호사 논단 -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을 보면서...HOT 대한민국_ - 2019-01-28 460
3007 기댈만한곳은 김진태! 다 뭉쳐야 합니다 (1)HOT 김동기_ - 2019-01-28 495
3006 진격하는 태극기 (1)HOT 성호스님 팬_ - 2019-01-28 460
3005 [서울법대 대자보] 사법농단, 누가 사법을 농단하는가!  (1)HOT 서울법대_ - 2019-01-28 1729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