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우리 수병의 목숨을 살려준 일본해상자위대
 달의재앙_
 2019-01-29 14:32:31  |   조회: 631
첨부파일 : -

2010년 여름 림팩(RIMPAC)훈련을 마치고 개선하던 세종대왕함에서 한 水兵이 복통으로 쓰러집니다. 군의관이 응급조치했지만 함내 장비로는 구할 수 없었습니다. 태평양 한가운데에서 어린 수병이 죽어가자, 함장은 가까운 일본 주일한국대사관 무관장교에게 연락합니다. 무관장교는 일본정부에 협조를 공식요청하였고, 이 요청을 접수한 일본 정부가 해상보안청에 오더를 내립니다.

일본해상보안청은 헬기구조를 계획하지만, 일본에서 1000Km 떨어진 망망대해의 세종대왕함까지 갈 항속거리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일본해상자위대에 구조를 요청하였고 해상자위대는 거리상 고정익기가 동원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합니다. 동원가능한 항공기는 해상에서 이착륙이 가능한 신메이와 US-1A 말고는 없었습니다.

신메이와(新明和) 수상 이·착륙기는 파도가 거의 없거나 잔잔한 연근해에서 작전하는 ‘항공기’였기에, 파도가 거친 태평양 한가운데서의 이·착륙은 위험부담이 컸습니다. 그러나 일본해상자위대는 한국해군 수병을 구조하고자 신메이와를 출동시킵니다. 신메이와는 1000Km를 단독비행하여 태평양 한가운데 있는 세종대왕함에 수상착륙을 감행하고 수병 구조에 성공합니다.

구조된 송모 상병은 일본 해상자위대 아츠기 기지로 이송되어 목숨을 건질 수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당시 일본자위대가 외국군 병사를 구조한 첫 사례이고 상당히 대형작전이었음에도 거의 기사화되지 않았습니다. 해군 예비역이나 군사커뮤니티에서 활동하는 분들을 제외하면 거의 일반에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출처, 제3의 길 : http://road3.kr/?p=12035&cat=145&fbclid=IwAR05nq-xEOwZ5Cl1TIw2NuCAn6RdRd5IcHBsZYYxhhfd5cggqhv2d7hPmI4

ㅡㅡㅡ

당시 일본 반응 :
http://app.m-cocolog.jp/t/typecast/196104/171584/64550821

일본어 기사 요지 ㅡ

세종대왕호가 먼 바다를 항해중, 군인 한명이 급섭위출혈로 배안에선 손을 쓸수없는 위중상태가 되었다. 당 군함에서 싣고 있던 헬기가 육지까지는 도저히 당도할수 없는 먼바다여서, 일본자위대에게 요청을 하니, 일본자위대가 군기를 띄워 그 병사를 일본아츠기기지에 데려가 치료하여 무사히 살아났다.

인도지원적차원에서 일본자위대는 당연한 일을 한거는 맞다만, 한국은 군에서도, 정부에서도, 언론조차도 입을 꾹 다물고 있으니, 좀 씁쓸하긴 하다.

뭐 이런 요지입니다. 2010년에 일어났던 일입니다.

ㅡ 번역 : Aness Kang

 

- 페이스북 김갑수 -

2019-01-29 14:32:31
175.192.103.1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창석_ 2019-02-04 19:13:32 175.xxx.xxx.202
모두 반갑습니다

naver.com gogo~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6955
3144 (충격뉴스) 가계부채 2600조 시대의 자화상HOT 유튜브뉴스_ - 2019-03-04 352
3143 골을 다 파먹을 때까지 눈을 깜빡이고 있어야 했다HOT 원숭이_ - 2019-02-27 939
3142 좋은 이야기 항상 감사합니다. (1)HOT 아름다운dldirl_ - 2019-02-27 756
3141 정은 자리 비운 사이에,, (3)HOT 종북좌빨척살_ - 2019-02-26 1194
3140 논문<하위헌스(호이겐스)의 진자를 이용한 운동에너지식 E=mv^2의 증명에 관하여>(노벨 물리학상에 도전했지만 내려놓음, 책<내려놓음>과 책<더 내려놓음>이 있음) (1)HOT 크리스천(어제 주일)_ - 2019-02-25 554
3139 망국과 3.1운동, 그리고 1980년 봄! (3)HOT 오천 결사_ - 2019-02-25 1769
3138 탈레반 정권, 불상 폭파!, 文 정권, 4대강 보 폭파 결정! (2)HOT 초병_ - 2019-02-24 923
3137 악법도 법이다.HOT 오천 결사_ - 2019-02-24 413
3136 자유민주애국우익들이 좌익빨갱이들을 절대로 이길 수 없는 이유 (1)HOT 빨갱이민주화투사_ - 2019-02-23 432
3135 요줌정보 잘알고가요 (1)HOT 이성현_ - 2019-02-22 371
3134 길 딲아주고 망한 나라HOT 오천 결사_ - 2019-02-20 379
3133 5.18사태와 민주화 논란 - 보다 근본적인 문제를 살펴봐야한다!HOT 이경구_ - 2019-02-20 416
3132 5.18 사망자 중 헬기 발칸포에 의한 사망자가 있습니까??? (1)HOT 초병_ - 2019-02-19 436
3131 ( )안의 인물을 함께 알아 맞춰볼까요? (1)HOT 오천 결사_ - 2019-02-19 368
3130 글을 등록하기가 너무 어려워요 (1)HOT 오천 결사_ - 2019-02-19 415
3129 칼빈총에 맞아죽은 약 30%의 시신도 5.18 유공자인가?HOT 오천 결사_ - 2019-02-19 400
3128 6.25전쟁을 북침이라고 염병 떤 진보세력HOT 오천 결사_ - 2019-02-18 387
3127 (국민청원) 지금이라도 최근의 심각한 초미세먼지현상에 대해 국내원인을 밝혀주시기 바HOT 이정태_ - 2019-02-16 364
3126 좋은소식 (1)HOT 신현후_ - 2019-02-13 1562
3125 국민청원에 5.18 명단공개 관련 국민청원 올라 와 있네요.HOT 종북좌빨척살_ - 2019-02-11 576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