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세상에 못믿을 것은 빨갱이다.
 땡초_
 2018-11-15 08:56:59  |   조회: 1079
첨부파일 : -
얼마 전 박지원이가 문제인 정권을 향해
"단군이래 역대최고로 잘하고 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개눈에는 뭐만 보인다.
경제최악에 외교 조차 줄줄이 망쳐놓은 것은 개눈깔은 보지못한다.
그저 남북평화라는 명분하에 대북사업만 잘 하면 최고로 아는
남북평화 사이코 문슬람들이 대한민국을 아주 망치고 있는데도 말이다.
현실을 똑바로 인식하지도 쳐다보지도 못하는 지능을 갖춘
게눙깔의 시야에는
IMF 이 후 경제파탄 최고민생도탄 실업률 역대 최악에 이른 역대 무능정권을
"단군이래 최고로 잘하고 있다" 문제인의 남북평화 종북향연에
김대중의 2인자가 쌍수를 들고 설치는 것도 사실 이상할것이 없다.


날만 새면 피가 역류할 일들이 언론을 타고 나오는 세상이다.
유튜브에 언뜻 언뜻 흘러가는 뉴스 제목들만 봐도 심상찮은 것들 일색이요
모바일에 뜨는 대목도 억장이 무너져 대부분 무시해버리기 일쑤다 해도...

얼마 전 북한산 송이버섯 2톤이 청와대로 왔다는 보도 이 후...
엊그제는 문제인이가 송이버섯 답례로 제주산 밀감 200톤을 군 수송기에 실려
북한으로 보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그런데 송이버섯도 제주밀감도 아주 말들이 많은데 기어이 한마디 해야겠다 싶었다.

북한산 송이버섯에 감격에 겨워 제주산 밀감 200톤을 답례로 보내는데
문제인가 왜 군 수송기를 동원하였는가?
송이버섯 역시 북한 핵실험장과 가까운 지대에서 채취된 버섯으로 방사능 오염에 대한
논란속에 청와대에서 먹을 것만 방사능검사 하였다는 소리가 나왔다.
군 수송기에 실어 북으로 보낸 문제인의 제주감귤 200톤이나
김정은이가 내려보낸 송이버섯 2톤이나 그냥 흘러버릴 문제의 것일까?

어쩌면 일종의 유유상종 일 것이다.
지난 평창 올림픽때 북에서 선수단과 김정은 수하들이 타고 온 만경봉호 이야기...
해상과 육상을 비롯 공중에는
드론까지 3면을 철저히 언론을 봉쇄한 채 의문의 20톤 트럭들이
정박한 만경봉호로 들어갔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북한의 만경봉호에 들어간 의문의 20톤트럭이 4대?에는 무엇이 실렸을까?
육상 해상 공중 3면을 차단한 채 들어간 트럭의 의문은 여전히 수수께기로 남아있다.
문제인의 평창올림픽과 만경봉호와의 언론봉쇄 의문의 20톤 트럭의 꼬리표는 언제 풀릴까?

"제주감귤에 감귤만 들어 있겠는가" 막말꾼으로 소문난 홍준표의 일격에
심기가 극히 편치않을 문제인 청와대 양아치들은 분명 새겨들어야 할게 있다.
세상에 못믿을것은 "빨갱이와 종북놈들이다" 고 했다.
아무리 믿을게 없기로 은혜를 원수로 갚기를 밥먹듯하고
제놈의 고모부도 형도 잡아먹는 인간 도살 냉혈 백두혈통의 두목이나
그런놈을 섬기기를 국부 보다 더 섬기는 희대의 문슬람 교주놈이나 못믿을 것은 똑같다.

듣건데 여지껏 홍준표의 막말은 여태 한번도 틀리지 않은것이다.
홍준표는 막말이 아니라 이땅의 배은망덕한 종북사이코 집단을 향한 일갈이다.
시원한 청량 사이다같은 일갈이었다.
유유상종.... 송이버섯과 제주감귤 박스에 무엇이 들었는지 알다가도 모를
이땅의 무임승차한 종북빨갱이들의 남북평화 놀음에 대한민국이 망조가 들어 신음한다.
이대로 가면 필시 곡소리가 천지를 진동할날이 머잖을 것이다.
문제많은 정권 못믿을 문제인정권의 꼬리표는 반드시 풀어야 할 것이다.

문제인이 정계에서 국민을 살리는 무슨 국익에 부합한 일들을 해 왔는지는 잘 모르겠다.
적어도 많은 사람들이 그렇고 내가 알기로는 문제인은 못믿을 짓만 고루 고루 해 온
국익에 그다지 도움안되는 종북이라면 또한 김대중에 결코 뒤지지 않을
국가안보를 해치고 국가에 해를 끼치는 이름만 육군특전사 출신으로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북한 2천만 동포와 대다수 선량한 5천만 국민의 안위까지 위태롭게 만드는
적국 옹호의 달인으로 적색위험 인자의 아이콘일 것이다.

북한을 상대로 비핵화 종전을 기대하는 것보다 더 무모한 것도 없다.
남북평화는 요원하다.
북한은 절대로 무너지지 않는다.
은혜를 원수로 삼는 배은망덕한 북한 김씨왕조 그리고 그 추종세력
바로 우리 가까이 종북 사이코 문슬람을 배척하지 못한다면 한반도는
빨갛게 물들일만 남았다.

세상에 못믿을 것이 빨갱이요 다음은 문슬람 종북추종빨갱이들이다.
북한 송이버섯과 제주밀감으로 정신줄을 놓다가 골로간다면 너무 원통하지 않겠나?
도무지 끝도 보이지 않는 이놈의 문슬람 정권의 끝은 어디일까?
소름돋는다.
2018-11-15 08:56:59
121.182.136.23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타운 자유게시판 이용 안내 (1)HOT 뉴스타운_ - 2012-06-06 130117
2817 [가짜뉴스 만든 인간들] 사드 전자파 때문에 내몸이 튀겨진다던 인간들부터 구속시켜라!HOT 초병_ - 2018-10-12 320
2816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70억 출연하면,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무슨 이득이 있는데???HOT 초병_ - 2018-10-08 278
2815 김정숙(문재인 마누라)을 공문서위조와 소송사기로 검찰에 고소했다 (2)HOT 사과사_ - 2018-10-08 1439
2814 강요에 의해 마지못해 돈을 내면서도, 마음속으로는 욕대신 <묵시적 청탁>을 했다고???HOT 초병_ - 2018-10-05 301
2813 문재인 청와대 업무추진비 심야 주점 사용은 괜찮고, 박근혜 대통령 특활비는 징역 6년이냐???HOT 초병_ - 2018-09-27 301
2812 2018 대한민국 국향대전HOT 함평군_ - 2018-09-20 249
2811 우리당의 운명이 걸린문제다. 김병준은 안된다!HOT 문재왕_ - 2018-09-13 248
2810 문슬람을 타도하자HOT 땡초_ - 2018-09-13 361
2809 박근혜 대통령이 박정희 대통령을 출산하는 그림을 그린 화가는 구속되었는가?HOT 초병_ - 2018-09-13 435
2808 <사유재산 폐지, 토지몰수, 국유화> 발표후 문재앙 월북HOT 문재앙 월북_ - 2018-09-12 317
2807 우주가 계속 팽창한다면 빛의 속도(c)를 넘을 수 있다.(특수상대론과 빅뱅이론,허블 법칙등등은 틀렸음)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8-09-02 400
2806 이론물리학 논문<새로운 파이π 중간자(소립자)의 발견에 관하여> (1)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9-02 875
2805 행성 퇴출 명왕성 혜성이었나?(명왕성은 행성의 지위를 다시 획득할 수 있다고 내가 생각)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9-02 265
2804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천.국에 가기를 바래요!!! (^^)HOT 책<다니엘 임팩트>(크_ - 2018-09-02 278
2803 윤회설에 의문,사람들이 죽고나서 소,돼지,닭등등으로 태어나면 사람들이 잡아 먹는다. 죄를 짓게 되므로 불자들은 육식을 하면 안된다.HOT 크리스천(오늘 주일)_ - 2018-09-02 276
2802 요한 계시록 17장과 18장에 나오는 짐승(적그리스도666) 위에 탄 여자(음녀)는 바티칸(로마 카톨릭)을 의미하는가?HOT 빌립(장로교)_ - 2018-09-02 251
2801 헤켈의 발생 반복설(진화 재연설)이 조작되었다는 것이 밝혀졌으므로 생물 교과서에서 삭제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진화설은 틀렸다.)HOT 뉴턴 2세(크리스천 물_ - 2018-09-02 264
2800 아.인슈타인의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과 특수상대론은 틀렸다. 2009년에 발견했음(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했음)HOT 무명의 크리스천 충성_ - 2018-09-02 240
2799 이휘소에 대해서 잘못 알려졌던 사실이 옳은 점이 있었다.(강주상이 옳은 점이 있음,책<이휘소평전>) 박정희 대통령은 핵무기를 완성하고 사퇴하려고 했다.(이휘소 박사님이 만일 살아HOT 크리스천의 이름으로_ - 2018-09-02 255
2798 文정권의 해괴한 '新 남방정책위' (1)HOT 땡초_ - 2018-08-29 417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