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이해찬은 아는가? 스스로가 얼마나 잘못 가고 있다는것를?.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10-10 07:37:25  |   조회: 377
첨부파일 : -
이해찬은 아는가? 스스로가 얼마나 잘못 가고 있다는것를?.



이해찬은 들으라,

모태에서 분리되어 이 세상에 그 모습 처음으로 나타내며, 제일먼져 엄마 품에 안겨 엄마젖을 빨고, 아랫돌배 윗돌배 더울세라 추울세라 엄마의 사랑으로 걷워주시며, 애지중지 어린 시절 잘도 자라 꿈같은 시가들 보내며, 중학교, 고등학교를 무사히 졸업하고, 내가 원하는 대학에서 원하는 공부를 전공하고 졸업하여, 오늘의 그 자리에 있기까지, 한번이라도 내가 자란 , 아-니 내가 사는 이 땅, 이 나라 내조국 대한민국에 대하여 감사한 마음을 갖어본적이 었단 말인가????, 정식으로 진정 이해찬 그대에게 한번 묻고 싶다.


혹시, 지난날, 어느때, 마음속에, 그 어떤 계기로 공산주의사상를 흠모하며 공산주의자가 되었는지는 알수가 없으나, 내심 언제부터인지는 몰라도, 어찌 공공연하게 북한에 넘어가서 까지 그것도 적장앞에서,만인이 보는 가운데, *국가보안법* 을 없에고, 종신토록 집권을, 절대로 빼앗기면 안 된다고.


이런 망발을 한단 말인가?????........ 당 대표라는 자가,....처음에는 우리 귀를 의심했다. 이것을 듣는 모든 국민은 경악을 금치못했으며, 아연실색 하지않을수가 없었다. 철부지 아이도 아니고.....


북한 공산당을 생각하면, 능지처참해도 우리의 한과 분은 풀리지 않을 것이다. 이해찬이는 6.26때 태여나지도 않았으면서, 무엇을 안다고, ......차라리 모르면 잠자코 있던지...아니면 북한으로 넘어거 가서 거기서 살고 대한민국으로 오지도 말어.....오매불망 ...그렇게 나발을 불어대면서, 왜 대한민국에서 사느냐고????인민공화국에 가서 살지 왜 대한민국에서 살면서, 이나라의 피를 빨아먹느냐고.....


.나는 이 말을 듣는 순간 나의 귀를 의심했다. 내가 분명히 잘못 들은게 아닌가?...몸이 오싹하면서 .정말 전율을 느꼈다.


공산치하에 사는 공신주의 인민들이 북한에 살면서 이런 말을 하는 것은 당연할지 모르나, 이 나라 대한민국에 공공연하게 살면서, 나라를 뒤집어엎을랴는 반역도당들인 이 석기 일당들의 구가전복시도 행위를 한데 대하여, 국가보안법이란 제도적인 법적인 장치가 있었기에 그래도 무사히 국가전복을 미연에 방지할 수가 있었으며, 급기야는 완전 주사파 일당들인 *통진 당*을 해산시키고, 5인의 국회의원의 직함을 박탈한 것이 정말 천우신조의 순간들이 아니 였 던가?....생각이 든다. 정말 눈앞이 아찔했던 것이다. 그 당시의 나라를 살린 재판관들의 혁혁한 공적이 아닐 수가 없는 것이다.


지난 날, 김일성이 공신주의 사상에 현혹되어 소련에 속아, 도저히 상상을 할 수 없는 동족상잔의 남침으로 미명에 남한땅 대한민국을
쳐들어와 피 비린 내나는 평화로운 이땅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어 초토화가 졸지에 되었으며, 돌이켜보건데, 도저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미증유의 만행을 저질렀던 것이다.


지금 60대 이하의 세대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단지, 공산주의 달콤한 알쏭달쏭한 선전과 감언이설에 현혹되고 속아, 자기들이 자라고 사는 나라 조국 대한민국을 송두리체 배반하며, 이제 와서 국가보안법을 폐지운운 하며 우리 진보정권 즉, 주사파 정권이 40년, 50년을 집권을 해야 한다는 이런 망발을 당 대표라는 인간이 하다니,.민족반역자 김일성의 망령이 되살아난 것이 아니가?...


6.25전쟁당시 이 공산도당들의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을 생각하면, 우리 세대들은 치가 떨리고 분해서 잠을 이룰 수가 없는 것이다. 오늘날까지 사과 한마디 없는 저 공산도당들은 능지처참해도 우리의 사모친 한이 풀리지 않지만 우리의 부모형제들을 다 무참하게 다 죽인 철 천지 원수가 아닐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그러나, 하나님이 도우사, 이 나라 이 땅에 예수님의 사랑이 전파되어
원수도 사랑하라...의 절대 절명의 말씀에 따라 우리는 저들 원수들을 용서를
하였으며, 천문학적인 돈을 북에다 다 갖다 쏟아 부은 것이다. 그러나 그돈을 좋은 뜻에다 쓰지 않고, 또다시 민족 대학살의 핵폭탄을 만드는데 사용하여, 바야흐로 우리를 .밤낮으로 공갈협박하며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은 북한 땅 에서의 공산주의자들이기 때문에 어 쪌 수없이 소련에 속아, 아직도 세계적화의 야욕을 버리지 못하고 있지만, 북한은 그곳에서 그렇다 손쳐도 어찌 공공연하게 대한민국 남한 땅에 살면서, 어찌 공산도당노릇을 할 수가 있단 말인가? 배은망덕도 유분수이지...이럴수는 없느니라...


진정 천인공노 할 자들이 아닌가....능지처참(陵遲處斬) 해도 우리의 사모 치는 한은 풀리지 아니 할 것이다...이해창 일당에게 하나님의 진노가 분명히 임할 것 임 이라........회개 하지 않는 한 그러하리라..


회개하는 자는 용서를 하신다고 예수님께서 말씀 하셨다
2018-10-10 07:37:25
220.81.135.2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08035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0873
2760 손상윤 회장님, 대단하십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26 374
2759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 의 비교 분석을 하셔야 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06 469
2758 태극기가 펄럭이는 한, 결단코 대한민국은 망하지않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848
2757 비건과 악수할때, 파안대소하는 임종석, 무엇을 뜻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514
2756 울지마,대한민국,우린 사수한다.자유는 죽음보담 강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_ - 2018-10-29 386
2755 빼았는자와 빼앗기지않는자의 공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6 180
2754 야당이 주장하는 국회비준,절대필요!우린 공신국가아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5 215
2753 체용비리의 지나친 세습관행은 끝까지 타파돼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268
2752 산림록화 협의할때,남한대표의 저자세,구토증이 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229
2751 불의와 부정을 보고도 의분을 느끼지못하면,죽은 민족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2 221
2750 우리의 대한민국 대통령 어디로 가버렸나?.. 쿼-바디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1 357
2749 천하를 호령할수있는 그 육성, 대한민국의 여성지도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252
2748 소통대신에 소총으로 국민의 가슴에..위장평화 집어치워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187
2747 금세기에 뜨는 빛나는 별,주옥순대표의 일갈을 들어보시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260
2746 황장수소장에게 가짜 뉴-스라고 하는자, 천벌을 받을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351
2745 드디어 CCTV의 현장검증, "거시기에 점이 있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283
2744 분명한 국적을 밝히라, 누구처럼 CCTV 들이대기전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3 216
2743 이해찬은 아는가? 스스로가 얼마나 잘못 가고 있다는것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0 377
2742 우리는 태극기로 하나된다.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싸우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08 271
2741 이해찬의 망언, 보안법을 없에자고, 에라잇,.... 반동분자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08 438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sijwd@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