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광장(논객방)
송영무장관는 결코 우리 여셩을 비하 하지않았다.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김 루디아
 2018-07-10 12:52:22  |   조회: 295
첨부파일 : -
송영무장관는 결코 우리 여셩을 비하 하지않았다.



내가 왜. 송영무무장관의 언사에 대하여 동의를 하며, 그를 지지하는가?.....그것은 평소에 나는 내가 여셩이면서도 뚜렷한 여성관을 가지고 있기때문이다. 송장관을 두던 하자는 뜻은 결코 아니다.


이땅의 사랑하는 딸들아, 거두절미하고 단도직입적으로 어디 한번 쟁론 해보자.....


이땅의 아름답고, 잘 자란 우리의 사랑스런 딸들아, ...얼마나 아름다우면, 잘자란 포도 송이처럼
싱그럼고 갈콤한 이땅의 아릿다운 우리의 사랑스런 딸들아.....누가 너희들을 원망 하겠니?.... 더군다나 미워하겠니?.....작금의 이땅의 잘 발달된 미용기술과 신이 내려주신 아름다음의 묘약인 미용기술에 따른 그 화장품의 발달사에서 매일같이 순결하고 아릿다은 우리의 딸들이 속출하고 있는것은 퍽이나 다행스런 일이다.


보암직도 하고, 먹음직도 한 저 선억과를 따먹는날에는 정년 죽으리라.."의 창조주이신 우리의 절대권자이신 하나님의 명령을 어긴 결국 아담과 하와는 뱀(마귀) 의 꾀임에 빠져 그 선약과를 따 먹으므로써 인류최초로 불순종의 죄를 범하여 에덴동산에서 영영 좇겨난것이 아니였던가?.....


이땅의 사랑스런 딸들아, 누가 너희들을 원망하겠니?.....예쁜것도 죄인가?...라고.....결코 아니다. 반론을 재기할찌 모르니, 치한이 아닌, 우리에게 사랑을 주는 남자가 아닌 진짜남성은 그가 사랑을 행하는 능동적인 사랑의 실천자들인것이다. 각설하오며,


나는 일찌기 *미투, MeToo"* 라는 죄명을 씌우는 것 자체에 대하여 신에 대한 모독이라고 보며, 반론을 제기 해오고 있었다....나는 지금도 그 확고한 그 신념에는 변함이 없다.


자, 지금부터, 필자가 반론을 재가히는 이유를 밝히겠노라... 이유는 간단하다, 자연현상이다. 본능이다. 하나님이 주신 남성에게 내리신 특권이다. 이땅의 우리의 아릿다운 딸들이 반듯이 들어줘야 할 대목이 있다..즉, 바로 그것은 이것이다.


나는 오늘도 거리로 나왔다. 현란하다. 봄바람과 함깨 살랑 살랑 엉덩이를 흔들며, 많은 각선미기
행열을 지어간다. ...아, 예쁘구나....아, 정말 매끈하다....어쪄면 저렇게 예쁠까?....얼굴만 예쁜게 아니라, 배꼽밑에서부터의 우유빛깔의 멋진 각선미가 파도처럼 넘실거린다. 한번 연애 하고 싶다....


아, 아름답다.....신의 한수는 이제 대한민국에도 미인들이 양산 되고 있다. 물론 선천적인 미인들도 많지만 후천적으로 갈고 다듬고, 빼고 줄이고....흔들기 운동으로 얼마든지...미인들이 양산 되고 있는것이다......여자인 나도 홀딱 반할 정도안데,,,,남성들은 오즉 하랴?????.............


행동거지를 조심하라.." 의 훈시는 결코 부적한것은 아니다. 거기에 따른 부수적인 멘트가 빠진것이다. ..즉, 아름답게 가꾸고 다듬는것은 좋지만, 장소와 때를 가려서 행동거지를 조심 해달라는 뒷말의 설명이 빠진것이다.


인간에 대한 아-니 여성에 대한 아름다은 반사 성적행위이며, 던지는 초대장이다.


이땅의 딸들아, 아름다운것은 결코 죄 가 아니다. 이를 보고 덤비는것은 하나님이 주신 선물이다.
아름다운 꽃을 보며, 그윽한 향기를 품기며, 방긋빵긋 미소 지을때, 못견디게 그 세계의 빠지고 싶은것이 하나님이 주신 본능 이란다.


성은 아름답고 고귀한것, 생명을 탄생시키는 원동력을 가지고 있는 신비로운 힘을 가진 신이 내릿ㄴ 가장 값진 선물이 아니겠는가?...결코 나느 남성우위론자도 아니며, 성으;예찬론자도 아니다.


지난번에 이곳을 통하여, 독일에서 이러났던 끔찍한 간강 살인사건에 대해서 설파한적이 있다.


그여주인공은 근처에 대학에 다니는 여대생잉ㄴ데, 도서실에 시험공부를 마치고 귀ㅏ하는 길에서 그런 참변을 당한것이다. ...3인의 건장한 남학생들에 의하여 간강을 당하여 실신하고 그만 핏투성이가 된체 죽고 말았던것이다. 이유는 딱 하나.....너무나 아름답고, 핫뻰쓰를 입고, 지하철을 타고 귀가 하던 ㄱㄹ이였다. ......사춘기에 이 남학생들은 참을수없는 성욕이 복바쳐 그런 끔찍한 살인 사건까지 뱔생 한것이다.


즉, 그 여대생의 아름다은 각선미가 그 들의 성감대를 자극 한것이다. 너무도 우발적이였다. ...핏투성이 되어 쓸어져 영영 깨여나지못하고 죽어갔던것이다. ....그이후 독일의 어머니는 5시이후에 외츨시엔 절대로 핫팬티나, 미니 스커트는 입지말라는 법이 재벙 되엇더고 한다. 아마도 지금은 모르지만, 80년도 초반의 이얘기인것이다.....


우리에게 던지는 의미가 지대하며, 과연 남자들에게만 그 책임을 돌려야 할것인가?....라는 의문이 앞선다......그래서 여성들의 행동거지" 를 조심하라는 뜻과 부합이 된다고 보여진다...
2018-07-10 12:52:22
118.41.106.1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토론광장(논객방)
#번호 제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공지 [공지] 토론광장 활성화를 위한 개편안내HOT 뉴스타운_ - 2014-06-17 108090
공지 [공지] 뉴스타운 토론광장 이용 안내HOT 뉴스타운_ - 2012-06-06 120915
2562 손상윤 회장님, 대단하십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26 596
2561 자유민주주의와 공산주의 의 비교 분석을 하셔야 함...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1-06 619
2560 태극기가 펄럭이는 한, 결단코 대한민국은 망하지않는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985
2559 비건과 악수할때, 파안대소하는 임종석, 무엇을 뜻하는가?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30 650
2558 울지마,대한민국,우린 사수한다.자유는 죽음보담 강하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_ - 2018-10-29 530
2557 빼았는자와 빼앗기지않는자의 공존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6 199
2556 야당이 주장하는 국회비준,절대필요!우린 공신국가아니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5 231
2555 체용비리의 지나친 세습관행은 끝까지 타파돼야 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286
2554 산림록화 협의할때,남한대표의 저자세,구토증이 난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3 248
2553 불의와 부정을 보고도 의분을 느끼지못하면,죽은 민족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2 238
2552 우리의 대한민국 대통령 어디로 가버렸나?.. 쿼-바디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21 377
2551 천하를 호령할수있는 그 육성, 대한민국의 여성지도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269
2550 소통대신에 소총으로 국민의 가슴에..위장평화 집어치워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7 204
2549 금세기에 뜨는 빛나는 별,주옥순대표의 일갈을 들어보시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282
2548 황장수소장에게 가짜 뉴-스라고 하는자, 천벌을 받을찌어다....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366
2547 드디어 CCTV의 현장검증, "거시기에 점이 있다고..."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4 299
2546 분명한 국적을 밝히라, 누구처럼 CCTV 들이대기전에...........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3 232
2545 이해찬은 아는가? 스스로가 얼마나 잘못 가고 있다는것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10 397
2544 우리는 태극기로 하나된다.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싸우리라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08 292
2543 이해찬의 망언, 보안법을 없에자고, 에라잇,.... 반동분자 !HOT 김루디아 칼럼니스트_ - 2018-10-08 463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의현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