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활빈단. 시민폭행 이숙정의원 고발
시민단체 활빈단. 시민폭행 이숙정의원 고발
  • 고재만
  • 승인 2011.02.09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지단. 시대정신 외면한 추태를 묵과 할 수 없다며 성남시까지 달려와 사퇴요구 및 고발 조치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8일 이름을 모른다는 이유로 판교주민센터 여직원을 폭행하려는 등 행패를 성남시 의회 이숙정 의원에 민노당 탈당으로 끝치지말고 대국민 사과문 게시와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어 활빈단은 피해여직원의 머리채를 잡으려 했고 무릎꿇고 빌라고 모욕 협박한 李의원을 3일 발효된 ‘지방의회 의원 행동강령’위반으로 국민권익위원회와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했다.

활빈단은 “주민에 의해 선출된 지방의원직을 주민봉사는 커녕 대단한 벼슬직인양 착각,되먹지 못한 완장찬 특권의식에 사로잡혀 전국 지방의원 망신 다시킨 꼴뚜기 짓에 분노한다 ”고 개탄했다.

이어 연평도포격도발 직후 국토사수운동차 주민등록을 이전해 연평도주민이 된 홍정식 대표는 “노동자 이익을 대변하는 서민의 희망이라는 민노당 소속 새내기 여성 의원이 주민에 열등감을 폭발시키며 행패를 부린 정신나간 꼴불견 저질 추태를 묵과 할 수 없어 성남시까지 달려와 사퇴요구와 고발 조치한다 ”고 말했다.

한편 활빈단은 이 의원에게 “고약하게 심술을 부린 악한 심보를 확 뜯어 고쳐 순한 사람이 되라며 보심단인 순심환(順心丸)1통을 전달한다 ”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